광고
광고

고양이가 된 작가? '제4회 부산웹툰페스티벌' 출발!

부산시, 11.27.∼12.3.(7일간) 100여 명 작가, 300여 작품 규모의 웹툰 축제 개최… 별도 온라인 플랫폼을 조성해, 360°VR 웹툰전시 등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 공개

이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08:39]

고양이가 된 작가? '제4회 부산웹툰페스티벌' 출발!

부산시, 11.27.∼12.3.(7일간) 100여 명 작가, 300여 작품 규모의 웹툰 축제 개최… 별도 온라인 플랫폼을 조성해, 360°VR 웹툰전시 등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 공개

이채원 기자 | 입력 : 2020/11/27 [08:39]

[더뉴스코리아=이채원 기자] 부산 웹툰(Webtoon)의 네 번째 이야기가 시작된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경남만화가연대는 11월 27일부터 12월 3일까지 7일간, 「제4회 부산웹툰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100여 명 작가, 300여 작품의 규모로, 온라인을 통해 치러지는 것이 특징이다. 부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상황 따라, 별도 온라인 플랫폼(http://bwfest.com)을 활용해 메인전시, 기획전시 등 주요 행사를 진행하고 행사 기간을 기존 3일에서 7일로 연장했다.

올해 페스티벌의 전시주제는 「“만화가의 고양이로 태어났습니다” - 부산 작가들의 멘토와 멘티에 관한 이야기 -」로, 한 편의 웹툰을 탄생시키기 위해 함께하는 웹툰작가와 어시스턴트의 모습과 그들의 파트너십을 통해 어엿한 작가로 성장해가는 어시스턴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메인전시는 ▲작가와 어시스턴트가 함께 작업한 베스트 컷을 전시하는 ‘슈퍼 어시전’ ▲웹툰작품 속 캐릭터를 고양이로 그려 전시하는 ‘고양이 만화 특별전’ ▲부산 인기 웹툰 작가전 ▲바람과 함께 사라진 웹툰전 ▲웹툰아카데미 워크샵전 등으로 꾸려진다.

기획전시는 ▲만화계의 거장 장태산, 원수연 작가의 원화 등을 볼 수 있는 ‘우리시대 멘토전’ ▲명랑만화의 대표작가인 이정문 작가의 ‘캉타우 특별전’ ▲독특한 감성의 일러스트 작품 전시 ‘이상한 나라의 김보영 특별전’ ▲판타지 호러 특별전 ▲2020년 신규 인재 및 완료작품전 ▲부산브랜드웹툰전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보다 실감 나는 온라인 전시 관람을 위해 주요 전시는 360° VR 영상으로 제공된다.

또한, ▲현재는 볼 수 없는 부산의 웹툰 작가 및 수강생들의 작품을 감상하는 ‘웹툰 다시보기’ ▲마인드C(강민구)와 탐이부 작가의 ‘브로맨스 토크쇼’ ▲배민기 작가의 ‘웹툰 세미나’ ▲최문규, 이나래 작가의 ‘드로잉 토크쇼’ ▲원수연, 장태산 작가가 후배 작가들의 질문에 답하는 ‘즉문즉설’ ▲김태헌, 배민기 작가의 ‘웹툰상담소’ 등 웹툰과 관련된 다채로운 행사도 진행된다.

‘부산웹툰페스티벌’이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한 깜짝 행사도 마련된다. 부산시청 1층 로비와 서면 KT&G 상상마당에서 ‘찾아가는 웹툰작가’ 컨셉의 게릴라 드로잉 퍼포먼스가 펼쳐지며, 도시철도 미남역 웹툰 거리에서는 ‘부산웹툰페스티벌 기념전시’가 진행된다.

한편, 페스티벌 개막식은 11월 28일 오후 2시에 세계적인 아티스트인 김정기 작가의 드로잉 영상 상영과 개막 인사, 웹툰 어워즈 시상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김정기 작가의 영상은 지난 11월 20일 부산웹툰페스티벌을 주제로 3시간 넘게 온라인 생중계되었으며, 국내외 팬들의 열렬한 관심을 받았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 웹툰의 역량을 대내외에 알리고, 작가들이 이룬 성취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주요 행사들이 올해는 온라인으로 열리게 되었다”라며, “작가들과 공들여 준비한 다양한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편안하게 즐겨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전두환 차남 전재용, 목사 된다.... “교도소서 찬송가 듣고 눈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