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겨냥 "지시 절반 잘라먹어 샤워하며 재지시 생각"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6/26 [09:58]

추미애, 윤석열 겨냥 "지시 절반 잘라먹어 샤워하며 재지시 생각"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6/26 [09:58]

▲ 추미애, 윤석열 겨냥 "지시 절반 잘라먹어 샤워하며 재지시 생각"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검찰총장이 며칠전 제 지시를 어기고, 제 지시를 절반 잘라먹었다"고 정면 비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접 겨냥한 발언으로 한명숙 전 국무총리 수사팀의 증언 강요 강압수사 의혹 진정 사건에 대한 감찰 지시를 놓고 갈등은 고조되고 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민주연구원이 개최한 '초선의원 혁신포럼'에 참석해 "저는 검찰청법 8조에 의해 지시해 대검 감찰부에서 감찰하라고 했는데 총장이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에 내려보내고, 대검 인권부가 총괄해보라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검찰청법엔 장관이 구체적 지휘를 검찰총장에게 할 수 있다""지휘를 했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 따라야 되는데도 총장 본인이 다시 지휘해 이것을 감찰부가 아닌 인권부가 하라고 하더라"라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장관 지휘를 겸허히 받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지휘랍시고 이런 식으로 일을 꼬이게 만들었다""그래서 제가 '내 말 못 알아 들었으면 재지시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추 장관은 "검찰청법에 재시시가 없다. 장관이 이런 총장과 일해본 적도 없고 재시시 해본적도 없다""제가 샤워하며 재지시를 생각했다. 검찰의 치명적 오류로 장관이 재지시를 내려 검찰사에 남으면 검찰이 개혁의 주체가 아닌 대상이 됐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안철수 “국민 돈 갈취한 쥐새끼 색출해야...라임·옵티머스 관련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