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영선 장관, 중소기업과의 현장 소통 간담회 개최

중소기업계의 애로·건의사항을 허심탄회 하게 청취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4/25 [11:2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박영선 장관, 중소기업과의 현장 소통 간담회 개최
중소기업계의 애로·건의사항을 허심탄회 하게 청취
기사입력: 2019/04/25 [11:28]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박영선 장관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5일 오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단, 관련 단체장 및 기업인 등 40여명과 함께 중소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소상공인단체 간담회에 이어, 중소기업계의 다양한 애로사항과 건의를 허심탄회하게 청취하고, 그 결과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영선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고, 내수 경기 활성화 등에 기여한 중소기업들을 격려하면서, 그간 강조해온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우리경제를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로 체질개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올해는 문재인 정부 3년차로 대중소기업간 자발적 상생협력 및 공정경제 구축, 혁신적인 창업벤처와 스마트 제조혁신 실현 등 혁신성장, 소상공인·자영업의 독자적 정책영역 확립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진정한 우리경제의 주인공으로 자리매김토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며, 든든한 친구이자 버팀목이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영선 장관은 중소기업인들의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박영선 장관은 중소기업 대표 및 관련 협·단체장들의 협동조합 활성화, 예산지원 확대, 노동정책 등에 대한 건의에 대해, 중소기업의 혁신역량 확보 등에 필요한 제도개선, 정책지원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특히, 탄력적·선택적 근로시간제 개선, 최저임금 업종·규모별 차등화 등 최근 노동정책 건의에 대해, 업계 입장에 공감이 가는 부분이 있다고 하면서,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장관은 간담회를 마무리하면서 앞으로도 중소기업 현장 목소리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부 내 전달자, 대변인이 되겠다는 의지를 전달하고, 중소기업들도 혁신과 투자 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차명진, 현충일 `김원봉 언급`한 文 대통령…한국당은 '문재인은 빨갱이' 외쳐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