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납차량 번호판 전국 일제 영치 합동단속 실시

김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18/05/25 [11:39]

체납차량 번호판 전국 일제 영치 합동단속 실시

김현철 기자 | 입력 : 2018/05/25 [11:39]
    체납차량 번호판 전국 일제 영치 합동단속 실시
[더뉴스코리아=김현철 기자] 함안군은 ‘체납차량 번호판 전국 일제영치의 날’을 맞아 지난 24일, 관내 아파트, 상가, 주차장 등 주요 주차밀집지역의 상습체납차량을 대상으로 함안경찰서와 대대적인 합동단속을 했다.

군은 이날 합동단속에서 체납차량 18대를 단속해 자동차세, 과태료 등 체납액 1800만 원을 징수하는 한편, 산인삼거리 입구에 현수막을 게시해 대민 경각심 고취와 불법대포차 근절 홍보활동을 함께 했다.

군에 따르면 매년 대포차, 상습·고질 체납차량이 증가하고 있어 위법·탈법 등 각종 사회문제를 초래할 뿐만 아니라 자동차관련 세금, 과태료 등 체납의 주요인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를 근절하기 위해 군은 지난 23일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 영치반을 구성해 대포차·고질 체납차량 번호판 집중 영치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유관기관과의 업무협업을 통해 세금포탈, 뺑소니 등 각종 강력범죄의 도구로 악용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대포차와 고질 체납차량으로 인한 피해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금태섭, 함구령 내리는 민주당...."이게 과연 정상인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