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한옥지원센터서 "2018 겨울학기 시민한옥학교" 개강

김창구 기자 | 기사입력 2018/12/05 [09:4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서울특별시
서울시, 한옥지원센터서 "2018 겨울학기 시민한옥학교" 개강
기사입력: 2018/12/05 [09:43]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창구 기자
    어린이 1일 한옥건축 캠프
[더뉴스코리아=김창구 기자] 한옥에서 대표적으로 사용했던 전통부엌가구인 ‘소반’을 초보자도 쉽게 제작해보는 특별한 강의가 열린다. 못을 사용하지 않고 목재에 홈을 만들어 끼워 맞추는 전통 공예 기법인 ‘짜맞춤 기법’으로 조립해보고 옻칠도 직접해 나만의 전통목가구를 만들 수 있다. 한옥이 낯선 초등학생들은 계동마님댁으로 불리는 실제 한옥을 탐방해보고 장인과 함께 손대패, 먹줄과 같이 한옥을 만들 때 사용하는 목공구도 체험해본다. 한옥을 축소한 3D 한옥을 직접 조립해보는 시간도 마련된다.

서울시는 문화다움와 함께 한옥지원센터에서 성인과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2018 겨울학기 시민한옥학교"를 개강한다고 밝혔다. 강의는 전통목가구를 만들어보는 성인 대상 ‘한옥소목교실’과 한옥을 직접 조립하고 꾸며보는 초등학생 대상 ‘어린이 1일 한옥건축 캠프’다.

‘한옥소목교실’은 12월 매주 토요일 총 4강에 걸쳐 운영한다. 대표적인 부엌가구 ‘소반’을 중심으로 초보자들도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수준의 이론 및 체험 수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만 18세 이상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20명 선착순 모집한다.

‘어린이 1일 한옥건축 캠프’는 초등학교 3~4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17일과 18일 양일 간 총 2회 운영한다. 한옥에 대해 친밀감을 느낄 수 있고 다양한 진로 탐색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시간으로 꾸며진다. 회당 20명 선착순 모집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2018년 겨울학기 시민한옥학교 프로그램은 한옥지원센터에서 진행된다. 수강신청 및 문의사항은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확인하거나 북촌문화센터로 전화하면 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북촌은 서울의 정체성과 주거문화의 다양성을 담고 있는 소중한 문화자원”이라며, “한옥에 관심 있는 주민 및 시민들이 시민한옥학교를 통해 우리 고유 주거문화의 가치를 알고 한옥을 좀 더 친숙하고 일상적으로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차명진, 현충일 `김원봉 언급`한 文 대통령…한국당은 '문재인은 빨갱이' 외쳐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 and wdate > 1558422292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