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알린다, 남양주시복지재단에 코로나19 신속 항원 진단 키트 10,000개 기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6 [16:14]

㈜알린다, 남양주시복지재단에 코로나19 신속 항원 진단 키트 10,000개 기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2/05/16 [16:14]

코로나19 신속 항원 진단 키트 10,000개 기부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주식회사 알린다(대표 조용기, 이준호)는 16일 남양주시 소외계층의 안전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3,800만 원 상당의 코로나19 신속 항원 진단 키트 10,000개를 남양주시복지재단(대표이사 우상현)에 기부했다.

㈜알린다는 OEM 제작 및 무역 대행을 하며 진단 키트, 마스크, 판촉물을 전문으로 판매하는 도·소매 업체로, ㈜알린다가 이번에 후원한 코로나19 신속 항원 진단 키트는 남양주시 내 희망케어센터 4개소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알린다 조용기 대표이사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이 완화된 상황에서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취약계층에게 꼭 필요한 신속 항원 진단 키트를 기부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준호 대표이사는 “모두의 건강을 지키고 빠른 시일 내에 안전한 일상으로 복귀하는 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이번 기부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남양주시복지재단 우상현 대표이사는 “이번에 ㈜알린다가 기부한 신속 항원 진단 키트가 코로나19의 선제적 차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남양주 시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유방암' 서정희, 가발 쓰고 야윈 모습...."항암 부작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