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전두환 前 대통령, 유해 6개월째 자택 안치.... "장지 아직 못구했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2 [18:01]

전두환 前 대통령, 유해 6개월째 자택 안치.... "장지 아직 못구했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2/05/12 [18:01]

 

▲ 전두환 대통령, 유해 6개월째 자택 안치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지난해 11월 별세한 전직 대통령 전두환 씨의 유해가 6개월째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 안치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1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전씨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민정기 전 공보비서관은 전씨의 유해에 대해 "장지를 못 구했다""그렇다고 유족이 서둘러 장지를 구할 생각도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민 전 비서관은 "아직 다른 장지나 납골당 등은 검토하지 있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유언과 관련된 사항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해 112390세의 나이로 사망한 전씨는 나흘 뒤인 27일 발인이 진행됐지만 당시 유족 측은 화장만 진행하고 전씨의 유해를 연희동 자택으로 옮겨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민 전 비서관은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집안에 모실 예정"이라며 "장지가 결정되는 시점을 알 수 없다"고 전했다.

 

국가보훈처는 전씨에 대해 내란죄 등의 이유로 실형을 받아 국립묘지 안장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생전에 "죽으면 화장해서 뿌려라"라는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회고록에서는 "통일 전에 내 생이 끝난다면 북녘땅이 내려다보이는 전방의 어느 고지에 백골로 남아있으면서 기어이 통일의 그날을 맞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유방암' 서정희, 가발 쓰고 야윈 모습...."항암 부작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경제/행정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68' and wdate > 1653758650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