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구례군, '구례 역사를 배우자!' 직원교육 실시

15세기부터 현대까지 역사서 속 '구례의 기록' 살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4/21 [17:53]

구례군, '구례 역사를 배우자!' 직원교육 실시

15세기부터 현대까지 역사서 속 '구례의 기록' 살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04/21 [17:53]

구례군, '구례 역사를 배우자!' 직원교육 실시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전남 구례군은 21일 홍영기 순천대 명예교수를 초청하여 제 107회 구례 열린강좌를 구례군청 전 직원 대상으로 실시했다.

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군청 대회의실 현장교육과 나머지 전 직원은 비대면 영상교육으로 병행하여 실시했다.

이번 열린강좌는 구례의 역사와 행정기관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공무원이 지녀야 할 향토의식 고취를 위한 소양강연으로 진행됐다.

'삼국사기', '신증동국여지승람' 등 수십 종의 문헌에 기록된 구례의 역사를 자세히 살펴보고 그 중 주목해야 할 역사유산(봉서리·죽마리 지석묘, 삼국시대의 합미산성, 석주관 전적지) 등의 가치를 재조명했다.

행정기관의 역할로는 역사서 간행 지원, 유적의 보존과 활용방법 등을 기존의 관 주도를 지양하고 주민과 전문가, 시민단체와의 협업시스템 구축하여 역사유산을 관광화하는 새로운 시각의 정책방향을 제시하였다.

알려지지 않은 섬진강변 지석묘군을 공원으로 개발하여 대숲길과 연계한 트레킹코스 개발, 구례의 아름다운 누정(방호정→운흥정→운조루→용호정 등)을 시향 스토리텔링화, 또한 ‘천개의 향나무숲’과 같은 특색 있는 나무숲 정원 조성, 구례군만을 대표하는 지리산 정원을 특화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이광동 구례군수 권한대행은 "21세기는 문화의 시대가 될 것이므로 지역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공무원과 군민이 함께 지키고 발전시켜 구례군민으로써의 자긍심을 고취시켜 나가는데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유방암' 서정희, 가발 쓰고 야윈 모습...."항암 부작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