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창원시, 수산유통·가공분야 보조사업 실태 점검 실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1/17 [17:31]

창원시, 수산유통·가공분야 보조사업 실태 점검 실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2/01/17 [17:31]

창원시, 수산유통·가공분야 보조사업 실태 점검 실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창원시는 10일부터 2월 7일까지 수산물 유통·가공분야 민간보조사업 시설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2011년부터 올해까지 수산물 유통·가공분야 기반시설 확충과 어업인 소득증대를 목적으로 국비, 도비, 시비를 지원받은 수협, 수산물 유통·가공업체 등 23개의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주요 대상으로는 수산물 위판장, 수산물 직매장, 수산물 산지가공시설, 수산물 처리저장시설 등이다. 시는 시설관리상태, 운영실적, 목적 외 사용여부 등 보조시설 전반에 대한 사항을 점검하며, 이를 통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사후관리를 실시한다. 보조금 사후관리 기간 중 위반행위가 발견되면, 시정명령 및 불이행 시 보조금 환수 조치 등 관련규정에 의거 조치할 예정이다.

강호권 수산과장은 “수산물 유통·가공분야 보조사업 실태조사를 실시하여 보조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시설물 관리에 대한 책임의식과 투명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보조사업에 대한 사후관리를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속보] 영화배우 강수연 별세....향년 55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