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창원시, 경남교육청과 민주화운동 지역공동교육 위해 업무협약 체결

민주화운동 역사의 배움의 장, ‘3‧15의거 발원지 기념관’ 적극 활용키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1/17 [16:34]

창원시, 경남교육청과 민주화운동 지역공동교육 위해 업무협약 체결

민주화운동 역사의 배움의 장, ‘3‧15의거 발원지 기념관’ 적극 활용키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2/01/17 [16:34]

창원시, 경남교육청과 민주화운동 지역공동교육 위해 업무협약 체결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창원시는 17일 오후 4시 시정회의실에서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과 ‘청소년 역사의식 함양을 위한 지역공동교육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지역공동교육 업무협약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우리 지역의 자랑스러운 민주화 운동사를 창원시와 경상남도교육청이 공동으로 학생들에게 교육해 ‘3‧15의거’에서 비롯된 민주화 정신을 다음 세대에서 더욱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두 기관이 함께 민주화 운동 역사교육을 위한 ▲공동 기획 및 추진 ▲인적 물적 지원과 상호교류 ▲그 밖에 관련한 제반사항에 대한 협력 체계 구축 등이다.

시는 협약체결에 앞서 지난해 10월 26일 개관한 ‘3‧15의거 발원지 기념관’을 민주화 운동 역사교육의 장으로 조성하고, 많은 청소년들이 방문해 민주화 운동사를 체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학생들이 교과과정과 연계해 체계적으로 민주화운동사를 관람하도록 하여 역사학습에도 도움을 주고자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시는 청소년 관람객들을 위해 중고생들을 위한 맞춤형 학습자료인 ‘한권으로 끝내는 3‧15의거’를 제작‧배부하고, 지난 11일부터 방학기간을 활용한 청소년 대상 관람해설 프로그램을 시행하며 학생들을 맞이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우리 지역의 학생들이 민주화 운동사를 배워 그 위대한 정신을 계승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하며 경상남도교육청과 함께 노력할 의지를 밝혔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북한 "혈세 탕진해 집무실 옮긴 윤석열 정부, '망할민국'" 맹비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