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진중권, 김건희 통화 MBC보도에 "이재명 욕설 녹음테이프도 틀어야"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1/15 [11:25]

진중권, 김건희 통화 MBC보도에 "이재명 욕설 녹음테이프도 틀어야"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2/01/15 [11:25]

 

▲ 진중권, 김건희 통화  MBC보도에 "이재명 욕설 녹음테이프도 틀어야" / 사진=김건희 인스타그램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법원이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와 기자간 통화 녹취 방송을 일부 허용한 것에 대해 "MBC가 공정한 언론사라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그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녹음테이프도 같이 틀어야한다"고 비난했다.

 

15일 진 전 교수는 전날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것도 전 국민이 대통령이 될 사람이 어떤 생각과 인성을 갖고 있는지 알 권리가 있다"고 했다.

 

그는 "법원의 판단을 따라야 된다"면서도 "사실은 취재 경위가 굉장히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취재를 했던 사람이 김씨를 옹호하는 기사를 썼는데, 그 사람의 성격상, 해당 매체 성격상 도저히 쓸 수 없는 거다. 그 다음에 "즉 속이고 도와줄 것처럼 접근해서 사적인 신뢰 관계를 맺고, 오십 몇 차례에 걸친 통화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씨는 자기를 도와줄 거라고 믿고 이야기했고 사적으로 통화를 한 건데, 지금 정치적으로 이용하겠다는 의도가 너무 분명하다"""취재 윤리에 위배되고, 인간적 도리도 아니다. 비열하고 저열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6일 김씨 녹취록을 방송할 예정인 MBC를 향해서도 "공영방송인 MBC에서는 이걸 받으면 안 되는데 받아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 이런 건 막으면 안 된다. 저 사람들이 하는 반칙을 내버려 두고 국민들이 판단하게 해야 한다""자꾸 방송국을 찾아가는 등 쓸데없는 짓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서울서부지법은 전날 김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 법원은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다른 부분의 방송은 허용했다.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오는 16일 오후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모씨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을 방송할 예정이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속보] 영화배우 강수연 별세....향년 55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