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한효섭 칼럼] 방탄소년단, 군대에 꼭 가야 하는가?

한효섭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1/12 [14:51]

[한효섭 칼럼] 방탄소년단, 군대에 꼭 가야 하는가?

한효섭 칼럼니스트 | 입력 : 2022/01/12 [14:51]

▲ 한효섭     ©더뉴스코리아

국민의 4대의무 중 국토방위의 의무 즉, 병역의 의무가 있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여자들은 군복무가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가고 싶은 사람이라면 자격을 갖추고 지원하여 여군이 될 수 있다. 그 외에는 일반적으로 병역의 의무라고 하면 남자에 국한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다면 여성은 국민의 4대의무인 국토방위의 의무 즉, 병역의 의무를 하지 않는다는 말인가? 그렇다면 여성은 국민이 아닌가? 

 

필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여자도 국토방위의 의무 즉 병역의 의무를 충실히 지키고 있다고 믿는다. 전쟁에서 총칼을 들고 직접 전쟁터에 나가서 싸우는 것만이 전쟁을 승리로 이끌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참으로 위험한 생각이고 근시안적인 생각이다. 전쟁의 승리는 통합된 국민의 힘과 나라를 지키겠다는 애국심에서 시작되는 것이다. 국토방위의 의무는 일선에 나가서 싸우는 군인만이 병역의 의무를 다하는 것이 아니다. 

 

후방에서 군인을 지원하는 사람과 군수물자를 만들고 전쟁장비를 구입할 수 있도록 부를 축적하는 모든 국민의 단결된 힘이 국토방위이고, 병역의무를 다하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나라를 지켰던 순국선열과 애국지사 호국영령 중에눈 군인이 아닌 유관순같은 여성도 있다. 그리고 누구라고 칭할 것 없이 독립자금이나 전쟁자금을 헌납하는 수많은 국민의 애국정신과 봉사와 희생으로 나라를 지킬 수 있었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었다. 

 

현재의 국가 안보와 국방력은 군인의 숫자로 평가하기보다 최첨단의 군사무기에 승패가 좌우된다. 1년 6개월, 2년 혹은 3년 군대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국가의 신성한 국토방위의 의무를 다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군인이 아무리 많다고 해도 최신 무기가 없고 군인의 의식주를 운영할 경제가 없다면 그것은 쓸모없는 군대일 뿐이다. 국방력은 군인의 수에 있는 것이 아니다. 이를 운영할 수 있는 막대한 국방비에 달려 있는 것이다. 

 

또한 군인만이 국익을 위하고 나라를 보존하는 것이 아니다. 각자의 타고난 재능과 능력이 국력을 높이고 국민을 위하여 헌신하는 것이다. 국토방위의 의무인 병역의 의무란 일정기간동안 군복무를 하는 것만으로 의무를 다하는 것이 아니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만약 그렇게 생각한다면 그것은 오히려 나라를 망치는 발상이 될 수 있다. 국가대표 중 올림픽에 나가서 금메달을 획득할 사람과 군수물자 회사에서 일정기간동안 근무하는 사람에게 군복무를 면제해주는 이유가 무엇인가. 국익을 위한 노력으로 평가받기 때문이 아닌가라고 생각한다. 이들은 군복무를 면제해 준 것이 아니라 오히려 일정기간동안 군에서 복무하는 것보다 훨씬 더 국익을 위해서 헌신하였고, 국토방위의 의무인 병역의 의무를 다른 방법으로 충실하게 지킨 한국의 영웅이다. 

 

이들에게 일선군인생활의 강요는 그들의 재능과 능력을 소멸시키고 국익에 엄청난 소실을 주게 되어 오히려 국토방위에 손실을 가져오는 결과가 될 것이다. 이를 방치하는 정치인과 국민들은 본의 아니게 간접적으로 국가에 큰 죄를 짓는 결과를 가져오게 하는 이적행위가 될 수 있다. 

 

필자는 방탄소년단은 어느 누구보다도 국익과 국력에 크게 기여한 진정한 국토방위의 의무 즉, 병역의 의무를 잘 실천하고 있고, 나라를 지키고 부흥시키는 자랑스러운 진정한 대한민국 영웅이라고 생각한다. 방탄소년단을 부족한 국민 정서와 잘못된 병역법으로 인해  군복무 시키는 것은 본의 아니게 나라를 어렵게하고 적군을 이롭게 하는 이적행위가 될 수 있는 것을 우리 모두 깨닫기를 바란다. 사랑하는 내 조국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익을 위하고 한국인의 자존심과 행복을 위하여 방탄소년단은 지금처럼 자신의 재능과 능력으로 열심히 헌신하는 것이 어느 누구보다 국토방위의 의무 즉 병역의 의무를 다하는 것이라고 확신하며 정치인은 국토방위의 의무의 방법을 국익에 맞도록 병역법을 개정해 주기 바란다. 이것이 대한민국과 국민이 영원히 사는 길임을 깨달기 바란다.

 

 

 

 

※외부 필자의 기고는 <더뉴스코리아>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기고/칼럼/사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속보] 영화배우 강수연 별세....향년 55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