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홍준표 또 尹 비난, "처갓집 비리가 결정타인데 실언 거듭...꿈에서 깨어나라"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2/25 [17:41]

홍준표 또 尹 비난, "처갓집 비리가 결정타인데 실언 거듭...꿈에서 깨어나라"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2/25 [17:41]

 

▲   홍준표 또 尹 비난, "처갓집 비리가 결정타인데 실언 거듭...꿈에서 깨어나라"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홍준표 의원은 윤석열 후보가 처갓집 비리라는 수렁에서 벗어나야 할 판에 실언을 거듭하고 있다며 "꿈에서 깨어나라"고 비난했다.

 

만약 대선에서 질 경우 "당 해체 여론이 일어날 것"이라며 윤 후보가 당을 없애 버렸다는 멍에를 뒤집어쓰기 싫다면 '당 탓'하지 말고 자신 탓하라고 충고했다.

 

홍 의원은 23일 밤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 '윤 후보가 부득이 국민의힘에 왔다는 등 실언만 거듭하고 있다', '대선에 질까 두렵다'는 등의 질문을 하자 "처갓집 비리가 결정적 변수가 되는 판에 윤 후보는 아직도 꿈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당 탓을 하다니"라고 했다.

 

이어 대선에 질 경우 "당 해체 여론이 일어날 것"이라며 그 경우 상상치 못한 후폭풍이 밀어닥칠 것이라며 큰 걱정했다.

 

아울러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에 대해 국민의힘 측에서 "방어할 수 있는 한계치를 넘어섰다"며 김건희씨가 직접 해결하는 수밖에 없다고 주문했다.

 

홍 의원은 '후보 교체 가능성'에 대해선 "글쎄요"라며 답한 뒤 '무소속 출마 권유'에는 "안 된다"고 못 박았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북한 "혈세 탕진해 집무실 옮긴 윤석열 정부, '망할민국'" 맹비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