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종문 제2차관, 제21차 인태지역 코로나19 대응 7개국 외교차관 유선협의 참여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7:37]

최종문 제2차관, 제21차 인태지역 코로나19 대응 7개국 외교차관 유선협의 참여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1/30 [17:37]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최종문 제2차관은 11.30. 11:30-12:30 간 Wendy Sherman 미국 국무부 부장관 주재 7개국 외교차관 유선협의에 참여하여, △오미크론 대응, △글로벌 공급망, △기후변화 COP26 결과 및 이행 등을 주제로 의견을 교환했다.

최 차관은 오미크론 변종 확산 방지를 위한 우리 정부의 입국제한 조치 및 추가접종 독려 계획을 설명하고, 우리나라가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 및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등 보건안보 강화를 위한 다양한 국제적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

또한 최 차관은 우리 정부가 지역 차원의 코로나19 대응 중요성을 감안하여 아세안, 아프리카연합(AU), 카리브공동체(CARICOM) 등을 지원해 왔으며 작년 역내 보건 역량 제고를 위한 동북아 방역ㆍ보건 협력체를 발족했음을 설명하고, 이를 통해 보건위협에 대응하는 역내 회복력 구축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다.

최 차관은 글로벌 공급망 관련 최근 요소수 부족 사태를 호주, 베트남 등 우방국간 협조를 통해 극복해 나가고 있음을 언급하고, 공급망 강화를 위해 2022년에도 구체적인 협력 분야에 대해 지속 논의해 나가자고 했다.

아울러 최 차관은‘글래스고 기후 합의(Glasgow Climate Pact)’ 채택 등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의 성과를 평가하고, 지구온도 상승 억제 1.5 ֯C 목표 달성을 위한 우리나라의 감축의지를 강조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홍준표 침묵 선언, "대선까지 입 다물겠다, 김건희 '건진법사' 잘 넘기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