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천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상시 점검 실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8:45]

이천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상시 점검 실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1/30 [18:45]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상시 점검 실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이천시는 지역 내 200개소에 달하는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상시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천시는 전담 인력 2명을 채용하여 매월 주기적으로 관내 공중화장실 불법촬영카메라 설치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공중화장실 내에 파손 된 물품이나, 비치되어 있는 물건 등 불법촬영이 의심 되는 곳에 전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를 통해 집중 점검을 실시하였고, 이를 통해 안전한 공중화장실 이용환경을 조성하여 시민과 방문객들이 안심하며 화장실을 사용하고 궁극적으로는 불법촬영을 근절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공중화장실의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불법촬영이 없는 안전한 이천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감시와 신고가 불법촬영 범죄를 근절하는 가장 중요한 방법”이라고 강조하였다.

한편 현행법은 카메라 등을 이용해 촬영대상자의 의사에 반하여 촬영하거나 배포 등을 한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홍준표 침묵 선언, "대선까지 입 다물겠다, 김건희 '건진법사' 잘 넘기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