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경북음악창작소’ 개소식 열어

사업비 20억원 들여 서라벌문화회관 내 610㎡ 규모 조성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5:49]

경주시, ‘경북음악창작소’ 개소식 열어

사업비 20억원 들여 서라벌문화회관 내 610㎡ 규모 조성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1/30 [15:49]

경주시, ‘경북음악창작소’ 개소식 열어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주시는 30일 서라벌문화회관에서 경북지역 대중음악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음악인들의 자유로운 창작공간이 될 ‘경북음악창작소’ 개소식을 열었다.

이날 주낙영 경주시장과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 박차양 도의원,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 유관기관 대표, 음악산업 관계자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년 지역기반형 음악창작소 조성지원 사업’ 공모 선정으로 추진된 경북음악창작소는 국비 10억원, 도비 5억원, 시비 5억원 등 2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서라벌문화회관 내에 610㎡ 규모로 조성됐다.

지난 6월 건축음향공사를 착공하고 9월에 준공했으며, 준비과정을 거쳐 이번에 개소하고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경북음악창작소는 라이브룸과 녹음부스, 창작실, 세미나실, 최신 음향 및 영상시스템 등을 구축했다.

이 곳에서 지역 대중음악인들은 음반 생산 과정에 필요한 시설과 프로그램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지역의 실력있는 음악인들을 발굴해 지원하는 사업도 실시해 지역 음악 발전에 기여할 전망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는 신라시대 때 궁중음악을 관장하던 관청인 음성서(音聲署)가 있어 역사적 의미가 크다”며, “경북음악창작소 개소로 음악인들의 창작활동 기반을 조성하고 대중음악활성화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다양한 콘텐츠 개발로 지역 음악산업 활성화를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청도서 공무원 2명 저수지에 빠져....1명 숨지고 1명 중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