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민 중심의 자치분권 2.0 구현할 지방인사혁신 방안 논의한다

12.1. 2021년 지방인사혁신 토론회(콘퍼런스) 개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6:56]

주민 중심의 자치분권 2.0 구현할 지방인사혁신 방안 논의한다

12.1. 2021년 지방인사혁신 토론회(콘퍼런스) 개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1/30 [16:56]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행정안전부는 12월 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2021년 지방인사혁신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전부개정된 지방자치법의 내년도 시행을 앞두고 주민과 지방의회 중심의 자치분권 2.0의 실질적인 구현을 뒷받침할 수 있는 지방인사운영의 발전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되었다.

전국 시·도 및 시·군·구 인사담당 공무원, 학계 및 인사분야 관련기관 전문가 등 50여 명이 참여하는 이번 콘퍼런스는 1부 지방인사혁신 토론회, 2부 자치단체 인사담당자 간담회 순으로 진행된다.

1부 지방인사혁신 토론회는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역량 강화 방안’과 ‘인사권 독립 이후 지방의회 인사운영 방향’을 주제로 진행된다.

1세션 발제자인 김영미 상명대학교 교수는 행정환경이 복잡해지고 디지털 시대로 변화하면서 지방공무원에게 빅데이터 분석 능력이 필수 역량으로 대두되고 있다며, 환경 변화에 부합하는 역량 강화의 필요성을 제시한다.

이어서 토론자들은 경상북도에서 실시 중인 역량평가 실시 사례와 민간의 다양한 역량평가 기법을 공유하고, 자치분권 2.0 시대에 요구되는 역량과 전문성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2세션에서는 박노수 서울시립대학교 교수가 발제를 통해 지방의회의 조직 구조와 행정환경 등을 분석하고 지방의회의 인사운영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기 위한 정책적 방안을 제시한다.

충남도의회는 내년 1월 13일 인사권 독립의 차질 없는 시행을 위한 지방의회 차원의 준비사항을 소개하며, 이어서 지방의회의 자율성·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2부에서는 전국 시·도 및 시·군·구 인사담당자와의 간담회를 통해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새로운 환경에 맞는 지방인사제도 개선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할 예정이다.

임상규 행정안전부 자치분권정책관은 “지방소멸 대응과 지역균형 발전 등 중요한 과제들을 지역이 주도하여 성공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방공무원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번 콘퍼런스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을 토대로 합리적인 지방인사운영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의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홍준표 침묵 선언, "대선까지 입 다물겠다, 김건희 '건진법사' 잘 넘기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