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상남도, ‘부울경 메가시티와 서부경남 창업생태계 구축’ 포럼 열려

창업활성화를 통해 서부경남을 메가시티의 한 축으로 성장시켜야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6:53]

경상남도, ‘부울경 메가시티와 서부경남 창업생태계 구축’ 포럼 열려

창업활성화를 통해 서부경남을 메가시티의 한 축으로 성장시켜야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1/30 [16:53]

부울경 메가시티와 서부경남 창업생태계 구축 포럼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상남도는 11월 30일 14시 경상국립대학교 경영대학에서 경상국립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부울경 메가시티와 서부경남 창업생태계 구축’이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경상국립대학교 산학협력단, 경남테크노파크,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진주시 등 창업분야 전문가와 관계자 30명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 9월부터 창원, 거제, 남해, 진주 등을 순회하며 추진하고 있는 현장 중심 ‘부울경 초광역협력 분야별 토론회’의 9번째 토론회 일환으로 부울경 메가시티 핵심 축의 하나인 서부경남의 창업생태계 구축 방안에 대한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토론에 앞서 ‘서부경남 혁신생태계 구축 방안’이란 주제로 발제에 나선 경남테크노파크 김승철 정책기획단장은 “서부권 발전을 위해 11개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과의 연계협력, 특화 핵심기술을 연계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네크워크 확립, 각 기관과의 연계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혁신기관 설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서부경남 창업생태계 구축 방안’이란 주제로 발제한 경상국립대학교 창업대학원 박상혁 교수는 “스타트업, 투자자, 대기업, 대학·연구기관 등이 자유롭게 교류할 수 있는 혁신창업공간(팁스타운)을 조성하고 대학 캠퍼스에 창업 임대공간을 조성하고 창업부터 성장까지 패키지로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발제에 이어 진행된 토론은 경상국립대학교 정대율 교수의 진행으로 △서부경남 신성장동력산업의 육성과 창업생태계 조성(경상국립대학교 정대율 교수) △부울경 메가시티와 서부경남(경상국립대학교 문태헌 교수) △부울경 메가시티와 서부경남 창업생태계 구축(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장성만 본부장) △혁신도시 중심의 창업생태계 구축방안(경남테크노파크 정용선 혁신융복합센터장) △서부경남 창업생태계 조성(진주시 기업통상과 정창균 주무관) 순으로 진행되었다.

윤인국 경남도 미래전략국장은 “진주를 중심으로 한 서부경남은 부산, 울산, 동부경남의 창원과 함께 부울경 메가시티의 중요한 축으로 그동안 진주, 하동, 남해 등에서 찾아가는 설명회와 분야별 토론회를 통해 농촌 융복합산업, 부울경 메가시티 차원에서 귀농귀촌 활성화와 청년 유입 방안 등에 대한 심도있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왔다. 부울경 초광역협력을 서부경남의 발전과 잘 연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구 중.남구” 김재원 출마에 기존 주자들....“셀프 공천으로 낙하산 타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