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김부선, "잘가라 강용석. 그간 끔찍했다" 돌연 해임한 이유는...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1/15 [15:14]

김부선, "잘가라 강용석. 그간 끔찍했다" 돌연 해임한 이유는...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1/15 [15:14]

 

 

▲   김부선, "잘가라 강용석. 그간 끔찍했다" 돌연 해임한 이유는/사진=연합뉴스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배우 김부선씨가 자신의 재판 변호를 맡았던 강용석 변호사를 돌연 해임했다.

 

김씨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 변호사를 비난하는 다수의 글을 올린 뒤 "잘가라 강용석. 그동안 끔찍했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김씨는 "이런 변호사 필요없다. 모든 게 여의치 않으면 나홀로 소송한다"면서 "진실을 밝히는데 강용석 같은 변호사 필요 없다"고도 했다. 이같은 결정은 강 변호사가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에서 김씨의 사생활을 공개적으로 누설했기 때문이다.

 

김씨가 공유한 지난 10일자 '가세연' 방송 내용을 보면 해당 방송에서 강 변호사는 김씨에 대한 지극히 사적인 내용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김씨는 "미련없이 해임한다"고 했다.

 

김씨는 곧이어 또 다른 게시물을 올려 "방금 해임 통보했다. 십시일반 소송비용 마련해 주신 민주당 '' 당원동지들에게 죄송하다""강용석와 의기투합해 이재명의 민낯을 만천하에 보여주고 싶었으나 실패했다"고 썼다.

 

앞서 김씨는 연이어 글을 올리면서 "나는 이재명보다 강용석이 더 끔찍하고 싫다. 빨리 공개 사과하라"고 요구하면서 "아무리 힘든 세상이지만 적어도 강용석처럼 탐욕의 괴물은 되지 말자"고 적기도 했다.

 

한편 김씨는 2007년부터 약 1년간 이 후보와 연인 사이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씨의 주장에 이 후보 측은 김씨를 허언증과 마약 상습 복용자라는 취지로 언급하며 그의 주장을 일관되게 부인해왔다.

 

이에 김씨는 지난 20189월 이 후보를 상대로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고, 강 변호사를 법률대리인으로 선임한 바 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청도서 공무원 2명 저수지에 빠져....1명 숨지고 1명 중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