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추천여행지] 정읍시, 울긋불긋 내장산 최고 수령 단풍나무 ‘화제’

수령 290년 추정 천연기념물 단풍나무 ‘단풍 만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1/05 [13:47]

[추천여행지] 정읍시, 울긋불긋 내장산 최고 수령 단풍나무 ‘화제’

수령 290년 추정 천연기념물 단풍나무 ‘단풍 만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1/05 [13:47]

 

정읍시, 울긋불긋 내장산 최고 수령 단풍나무 ‘화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단계적 일상 회복 추진과 가을 단풍철을 맞아 전국 최고의 단풍명소로 손꼽히는 정읍 내장산에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내장산에서 가장 아름답고 웅장한 단풍나무를 꼽으라면 바로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 제563호로 지정된 내장산 내 금선계곡 단풍나무가 떠오른다.

지난 8월 천연기념물에 지정된 내장산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단풍나무에 단풍이 물들기 시작하면서 내장산을 찾은 관광객들은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

이 단풍나무는 내장사와 용굴 진입로인 조선왕조실록길에서 약 30m 정도 떨어진 산비탈 아래에 자생하고 있다.

나무의 수령(나무의 나이)은 약 290년으로 추정되고, 수고(높이)는 16.87m, 근원직경(밑동 둘레)은 1.13m, 흉고직경(가슴높이 둘레)은 0.94m이다.

너비는 동서 방향 20.32m, 남북 방향은 18.10m로 내장산의 단풍나무 중 가장 규모가 큰 노거수(老巨樹)다.

36°의 급경사지와 암석지(51~57%)라는 열악한 환경에서도 오랜 세월 생육상태가 양호하고 외형적으로 웅장한 수형을 이루고 있어 자연경관과 학술적인 측면에서 가치가 크다는 평가를 받았다.

맛집/여행/특산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청도서 공무원 2명 저수지에 빠져....1명 숨지고 1명 중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