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추천여행지] 충남도 내포문화숲길, 지자체 첫 ‘국가숲길’ 올랐다

산림복지심의위원회 통과…가치·규모·품질 등 높은 평가 받아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1/01 [08:01]

[추천여행지] 충남도 내포문화숲길, 지자체 첫 ‘국가숲길’ 올랐다

산림복지심의위원회 통과…가치·규모·품질 등 높은 평가 받아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1/01 [08:01]

 

백제부흥군길3코스(임존성)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천혜의 자연 환경에 역사·문화 자원을 넉넉하게 품고 있는 충남 ‘내포문화숲길’이 자치단체가 조성·운영 중인 숲길로는 처음으로 ‘국가숲길’ 반열에 올랐다.

도는 내포문화숲길이 산림청 산림복지위원회의 심의를 최근 통과, 남부지방산림청이 신청한 ‘울진금강소나무숲길’과 함께 국가숲길로 새롭게 지정됐다고 31일 밝혔다.

국가숲길은 숲길의 생태와 역사·문화적 가치, 규모 및 품질 등을 평가해 산림청장이 지정·고시해 관리하는 제도로, 지난해 6월 도입됐다.

현재 국가숲길은 지리산 둘레길, 백두대간 트레일, 비무장지대(DMZ) 펀치볼 둘레길, 대관령 숲길 등 4곳에 이번 내포문화숲길과 울진금강소나무숲길이 추가돼 총 6곳으로 늘었다.

국가숲길 6곳 중 5곳은 국가기관이 신청해 지정됐지만, 자치단체가 조성·운영 중인 숲길이 국가숲길로 지정된 곳은 내포문화숲길이 유일하다.

산림복지심의위원회는 내포문화숲길의 가치와 규모, 품질이 국가숲길 지정 기준에 적합 한다고 판단했다.

내포문화숲길은 우선 가야산, 덕숭산, 수암산, 봉수산, 용봉산, 백월산, 오서산 등 도내 명산을 포함하고 있어 풍광이 빼어난 데다, 산림 생태적 가치도 높다.

또 서산마애삼존불과 보원사지, 수덕사, 개심사, 임존성, 대흥관아, 면천읍성, 추사 김정희 고택, 김좌진 장군 생가, 한용운 선생 생가, 합덕제, 솔뫼성지, 신리성지, 여사울성지 등 역사·문화 유적도 풍부하다.

규모는 서산·당진·홍성·예산 4개 시군, 26개 읍면동, 121개 마을 320㎞에 달한다.

주제별로는 △내포 역사 인물 동학길 △백제부흥군길 △원효 깨달음길 △내포 천주교 순례길 등 4개로 구분한다.

내포 역사 인물 동학길은 만해 한용운∼이응노 생가지를 연결하는 길과 내포 동학의 역사가 깃든 길 등으로 58.5㎞ 규모다.

나당연합군과 전투를 치른 역사적 지점들을 연결한 백제부흥군길은 110.3㎞에 달한다.

내포 지역 불교의 발자취를 걸으며 느낄 수 있는 원효 깨달음길은 103.5㎞, 내포 천주교 순례길은 47.8㎞로 천주교 성지들을 만날 수 있다.

도는 지난 2010년부터 3년 간 76억 원을 투입해 노면과 계단 등을 정비하고, 안내센터 5개소를 설치하는 등 내포문화숲길 조성 사업을 추진했다.

내포문화숲길은 특히 2017년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균형발전 선도 최우수 사업으로, 2019년에는 산림청 주관 산림복지분야 합동워크숍 우수사례 대상을 수상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국가숲길 지정을 받기 위해 4개 시군, 중부지방산림청, 사단법인 내포문화숲길 등 6개 기관·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지정에 따라 도는 내포문화숲길에 대한 전국적인 인지도가 상승하고, 도내 관광객 유입 및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앞으로 국가숲길 지정 선포식 등 기념행사를 마련하고, 축하 이벤트, 걷기 행사 등을 추진하는 한편, 체계적인 운영을 위해 내년 학술연구용역도 실시할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는 “자치단체에서 조성·운영하는 숲길이 국가숲길로 처음 지정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도는 앞으로 산림청, 4개 시군과 함께 내포문화숲길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전국 숲길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맛집/여행/특산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청도서 공무원 2명 저수지에 빠져....1명 숨지고 1명 중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