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3D지도 'S-Map' 모바일버전 개시… 소실된 문화재․관광명소도 VR로

서울 문화명소(창덕궁‧북촌한옥마을) 랜선 체험하는 ‘VR도보여행’ 신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09:22]

서울시, 3D지도 'S-Map' 모바일버전 개시… 소실된 문화재․관광명소도 VR로

서울 문화명소(창덕궁‧북촌한옥마을) 랜선 체험하는 ‘VR도보여행’ 신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0/27 [09:22]

 

스마트서울맵 - 3D지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서울시가 서울전역을 가상공간에 복제한 디지털 트윈 3D지도 ‘S-Map’을 모바일 버전으로 개발해 27일부터 개시한다.

기존엔 모바일에서도 PC버전으로 이용해야 해 세부정보를 확인하는 게 한계가 있었다면 앞으로는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서비스로 ▲서울 전역 실시간 교통상황(교통CCTV) ▲생활정보(사건 · 사고) ▲부동산 정보(공시지가 열람, 일조권 등) ▲환경정보(월별 · 시간대별 바람길 등) 등을 즉시 확인할 수 있다.

‘S-Map’은 서울 전역을 3D 지도로 구현하고 그 위에 행정, 환경 등 도시정보를 결합해 시뮬레이션을 통해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디지털 지도다. ‘S-Map’을 통해 건물 · 토지 위치, 층별 일조권 등 행정정보를 3차원 지도로 마치 현장에서 직접 보는 것처럼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어 정보 취득에 필요한 가용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시는 모바일 버전을 개시하면서 ‘VR도보여행’, ‘문화재 4차원 서비스’, ‘골목길 거리뷰’도 새롭게 선보인다.

‘VR도보여행’은 서울의 문화명소를 슈돌의 윌벤져스(윌리엄과 벤틀리) 캐릭터와 함께 랜선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다. ‘문화재 4차원 서비스’는 현재는 볼 수 없는 소실 문화재를 4D로 재현해 눈앞에서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골목길 거리뷰’는 좁고 복잡해 기존 민간포털에서 미처 제공하지 못했던 골목길, 계단식 도로 등 1만4천여 건을 구석구석 발굴해 서울시가 처음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모바일 버전 ‘S-Map’은 스마트서울맵 또는 에스맵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로 처음 선보이는 ‘S-Map’ 서비스는 ①VR 도보여행 ②문화재 4차원 서비스 ③골목길 거리뷰다.

첫째, ‘VR 도보여행’은 서울을 대표하는 문화명소 창덕궁과 북촌한옥마을을 랜선으로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다. KBS 슈돌로 인기를 끌고 있는 ‘윌벤져스’ 윌리엄 · 벤틀리 형제를 본 딴 캐릭터가 주요코스를 안내하며 해설해준다. 귀여운 캐릭터와 친근한 성우 더빙으로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 어린이를 위한 교육콘텐츠로도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둘째, ‘문화재 4차원 서비스’는 현재 소실돼 볼 수 없는 문화재를 4D로 체험해볼 수 있는 서비스다. 광화문 일대 사직단, 경복궁 재실(齋室), 경복궁 건춘문 수문장청 등 문화재가 존재했던 터에서 ‘S-Map’을 켜면 3D로 재현한 문화재를 감상할 수 있다.

1단계로 광화문, 경복궁은 올해 12월까지 서비스를 완료할 예정이다. 2단계로 덕수궁, 정동, 숭례문, 서울역사, 환구단, 서대문권역 등은 내년에 구축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셋째, ‘골목길 거리뷰’는 서울 곳곳의 좁은 골목길, 계단식 도로, 전통시장길 등 약 1만4천여 건의 골목길 거리뷰를 볼 수 있는 서비스다. 뉴딜일자리 사업을 통해 민간포털에서 제공하지 않던 골목 곳곳을 발굴했다. 우선 서울 중랑구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시는 강북권역 10여개 자치구에 대한 골목길 거리뷰를 구축해 12월부터 서비스할 예정이다. 내년 중에 나머지 자치구도 골목길 거리뷰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복잡한 골목길 정보를 거리뷰로 미리 제공함으로써 보행접근성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에 PC버전으로 이용할 수 있었던 ‘VR영상 서비스’도 모바일로 볼 수 있다. ‘VR영상 서비스’는 서울의 주요 관광지 · 명소를 360도 파노라마 이미지를 통해 비대면으로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옛 철길을 휴식공간으로 재탄생시킨 ‘경의선숲길’, MZ세대들의 인기 명소 ‘경리단길’ 등을 언제 어디서든 체험할 수 있다.

주요 관광명소 VR영상 서비스(35개소) : 선유도공원, 북촌한옥마을, 해방촌, 청계천, 장미축제장소(중랑천), 명동거리, 서울로7017 등

한편, 서울시는 ‘S-Map’을 시민 · 기업 등에 개방해 민간이 3차원 지도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Open Lab 환경을 구축, 12월에 오픈할 예정이다. 3차원 공간에서의 연구 · 실험공간이 필요한 학생 · 기업이 S-Map 환경에서 신기술, 혁신모델 등을 실험할 수 있도록 가상의 실험공간 환경을 구성할 계획이다.

‘S-Map’을 통해 가상세계를 체험할 수 있는 AR(증강현실) 서비스 ‘스마트 실감존’도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디지털 공간에서의 新경험에 대한 욕구가 큰 MZ세대의 급부상과, 가상융합기술 발전으로 가상현실(VR · 증강현실(AR)이 결합된 확장현실(XR) 메타버스(Metaverse)가 주목받음에 따라 신기술을 공공분야에 접목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가상과 현실세계를 연결하는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주식회사 모빌테크)과 지난 10월15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협약을 통해 시는 XR공간지도를 구축하는데 필요한 3차원 공간 정보를 제공하고, 기업은 3차원 공간정보를 통해 현장에서 정밀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XR공간지도 및 서비스 운영 플랫폼을 구축해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시범사업을 거쳐 내년에는 AR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인공지능, XR 등 신기술을 활용, 시민안전을 위한 시설물, 소방안전 등 공공분야에 접목해 행정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현재 컴퓨터로만 서비스되고 있는 S-Map을 모바일 버전으로 제공해 보다 많은 시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도시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현상들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일상의 편리함을 증진시키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S-Map 데이터를 민간으로 확대 · 개방해 창업기업이 신기술을 개발하는데 기반을 마련하고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해 관련 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한국교육혁신포럼 창립’ 인적 네트워크 준비...."민주시민교육 강화로 학생들의 정치도구화 문제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 and wdate > 1635718321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