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두환 옹호 사과한 尹....이번엔 "개 사과 사진, 실무자 실수 사과드린다" 파문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2:43]

전두환 옹호 사과한 尹....이번엔 "개 사과 사진, 실무자 실수 사과드린다" 파문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0/22 [12:43]

▲ 전두환 옹호 사과한 尹....이번엔 "개 사과 사진, 실무자 실수 사과드린다" 파문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이번에는 SNS에 게시한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에 대해 사과했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그동안 반려견을 SNS에서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는데,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며 논란을 일으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어제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한 뒤 반려견 SNS에 나무에 끈으로 사과를 달아놓은 사진과 개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을 각각 올렸다.

 

해당 SNS 계정은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가 주로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논란이 커지자 현재 사진은 모두 내린 상태다.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사진은 김건희 씨가 아니라 실무진이 올렸고, 후보의 부친 일화를 통해 사과의 의미를 설명하려고 사진을 올렸는데 오해가 커져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오늘 SNS를 통해 일어나 보니 상식을 초월하는 일이 벌어졌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고 착잡하다고 밝혔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한국교육혁신포럼 창립’ 인적 네트워크 준비...."민주시민교육 강화로 학생들의 정치도구화 문제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