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윤석열·김웅 고소 ‘명예훼손과 모욕’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9/24 [19:53]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윤석열·김웅 고소 ‘명예훼손과 모욕’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9/24 [19:53]

▲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윤석열·김웅 고소 ‘명예훼손과 모욕’/사진=여납뉴스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고발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씨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조 씨는 23일 오후 두 사람에 대해 명예훼손과 모욕, 공익신고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조 씨는 고소장에서 김 의원과 윤 전 총장이 기자회견 등을 통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윤 전 총장에 대해선 기자회견에서 자신에 대해 사실상 협박성 발언을 했다며 협박 혐의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조 씨는 자신의 제보 배후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거나 자신을 가리켜 '2의 윤지오'라고 언급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권성동 의원 등은 다음 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전두환 옹호 사과한 尹....이번엔 "개 사과 사진, 실무자 실수 사과드린다" 파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