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고(故) 정종율 해군 상사 부인 별세...."홀로된 천안함 용사의 아들, 돕고싶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7/24 [13:03]

고(故) 정종율 해군 상사 부인 별세...."홀로된 천안함 용사의 아들, 돕고싶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7/24 [13:03]

 

▲ 고(故) 정종율 해군 상사 부인 별세...."홀로된 천안함 용사의 아들, 돕고싶다"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천안함 46용사' 1명인 고() 정종율 해군 상사의 부인 정모씨가 암 투병 중 지난 21일 별세해 고등학교 1학년생 아들이 혼자 남았다는 사연이 알려지면서 아들 정모군을 향한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24일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페이스북 등에 따르면 정군의 모친은 암 투병 중 40대의 나이로 지난 21일 별세했다.

 

최 전 함장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천안함 전사자 유가족에게 여러분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최 전 함장은 "21일 오후 천안함 전사자의 부인께서 40대의 나이에 암 투병 중 소천하셨다""이제 막 고등학교에 입학한 생떼같은 고교 1학년 아들 하나만 세상에 두고 눈도 제대로 못 감고 돌아가셨다"고 적었다.

 

그는 "지난 20106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떠나보내고, 오늘은 세상에서 유일하게 기댈 수 있었던 어머니까지 잃었다""어울리지 않는 상복을 입고 미성년 상주가 돼 눈물 흘리며 어머니의 마지막 모습을 지키는 모습이 너무 안타까워 도움을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 고(故) 정종율 해군 상사 부인 별세...."홀로된 천안함 용사의 아들, 돕고싶다"    ©더뉴스코리아

 

최 전 함장은 "본인의 동의를 얻어 유자녀 계좌를 함께 올린다"며 계좌 정보(예금주 정주한, 하나은행 873-910274-23107)도 페이스북에 남겼다.

 

정군은 초등학생이었던 지난 2015년 천안함 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아빠. 얼굴을 잊지 않으려고 매일매일 아빠 사진을 봐요. 강한 남자로 자라겠다고. 그래서 반드시 자랑스러운 군인이 되겠다고 약속해요"라는 내용의 편지를 낭독해 참석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이씨는 "저도 (최 전 함장의) 페이스북을 통해 알게 됐는데 적은 돈이지만 기부했다""정군이 용기를 잃지 않고 살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정씨는 지난 23일 발인을 거쳐 국립대전현충원의 '천안함 46용사 묘역'에 남편과 함께 묻혔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아파트 15층에서 추락사 20대 女공무원...무슨 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스포츠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3' and wdate > 1630079931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