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추천여행지] 거제시, 거제식물원! 아는 만큼 즐긴다.

'정글돔'은 다 계획이 있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4/20 [16:56]

[추천여행지] 거제시, 거제식물원! 아는 만큼 즐긴다.

'정글돔'은 다 계획이 있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4/20 [16:56]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거제시 거제식물원을 방문하면 멀리서도 보이는 은빛의 정글돔, 달걀을 누워 놓은 형상의 이 거대한 유리온실은 원래 바다 고래를 형상화해 만든 것이다.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에서 겨울동안 열대식물을 안전하게 생육시키기 위한 것이 온실의 목적이듯 정글돔 안에는 다양하고 거대한 열대·아열대 식물들이 자라고 있다. 그래서 아무리 추운 겨울에도 항상 20℃ 이상을, 한여름에는 32℃ 이하를 유지한다.

관람 시 아래보다 위쪽이 더운 것은 뜨거운 공기가 위쪽으로 올라가기 때문이며, 정글돔 내의 이러한 공기층을 순환시키기 위해 천장에는 8개의 거대한 유동휀이 돌아가고 있다.

정글돔은 이름에서 풍기듯 여느 열대온실과 다른 독특함이 있고 이 다름과 독특함이 사람들에게 많은 흥미를 자극한다. 식물원(botanic garden)의 사전적 의미는‘식물의 연구나 식물에 관한 지식을 보급하기 위하여 많은 종류의 식물을 모아 기르는 곳’이다. 그러나 거제정글돔은 이런 학술적이고 분류학적인 식물원의 모습을 뛰어넘어 식물과 사람의 삶이 공존하는 다이나믹한 공간으로 계획되었다. 한줄로 표현하면 탐험테마의 공간이다.

우리나라에선 볼 수 없는 정글생태계! 조금은 위험한듯 보이지만 남녀노소 누구나 한번쯤 경험해보고 싶은 장소! 정글의 법칙이란 예능에서 처럼 힘들지만 부디쳐 보고 싶은 곳! 그래서 거제정글돔의 지향점은 정글(jungle)을 더욱 정글답게! 이다. 다양한 포토존은 현대문물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로 볼 수 있다.

정글돔안의 풀 한포기, 조형물 하나도 인공적인 느낌을 배제하고 정글스러움을 위해 디테일하게 연출되었다. : 관람로를 막고 있는 야자잎, 계곡의 이끼, 비뚤어진 표지판, 난간에 감아놓은 낡은 마닐라로프, 얼굴을 스치는 노도사의 긴 뿌리들, 온몸에 흩뿌려 지는 물보라, 바위에 엉켜 뿌리 내린 풍난, 동굴속 공명음을 일으키는 폭포소리 등...

거제정글돔 내부는 2km의 외길이다.
정글입구에서 출발하면 탈출할 때 까지 업다운의 스토리 파노라마가 이어진다.

①정글돔입구 ②정글탐험출발 ③정글산오르기 ④정글계곡길 ⑤빛의동굴길 ⑥정글동굴길 ⑦정글폭포길 ⑧야생의동굴길 ⑨정글하늘길 ⑩정글방갈로(전망대) ⑪정글숲길 ⑫정글탈출

식물이 주인공인 교양프로가 아니라 관람객과 열대식물이 공동주연인 리얼 다큐인 것이다.

간혹 거제정글돔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에 위치한 가든스바이더베이(Gardens by the Bay)의 온실과 비교하기도 하지만 정체성과 성격이 다르다. 다른 곳의 좋은 예를 들자면 영국 잉글랜드 콘월에 있는 큰 온실인 에덴 프로젝트(Eden Project)와 지향점을 같이 한다고 하겠다.

여러 개의 돔 안에 열대·온대·지중해·사막 등의 자연환경을 조성하여 독특한 생태계를 만들고 인간과 식물과의 복합문화 공간인 식물원, 교육기관, 자원봉사단체, 에너지기업, 공연기획사, 농업기술센터, 사회적기업 등 지역 발전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목표로 한다.

아름답고 독특한 거제정글돔을 온전히 즐기기 위해서는 다이나믹한 탐험 스토리를 알고 내부 곳곳에 디테일하게 계획되고 표현되어 있는 정글스러움을 느껴본다면 한층 흥미로운 관람이 될 것이다.

맛집/여행/특산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아파트 15층에서 추락사 20대 女공무원...무슨 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