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속보] 법원 “정경심 1심 징역 4년, 벌금 5억원 선고” 법정 구속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15:18]

[속보] 법원 “정경심 1심 징역 4년, 벌금 5억원 선고” 법정 구속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12/23 [15:18]

 

▲ [속보] 법원 “정경심 1심 징역 4년, 벌금 5억원 선고” 법정 구속 / 사진=KBS뉴스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법원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녀 표창장 위조 혐의를 인정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5-2(부장판사 임정엽 권성수 김선희)는 입시비리·사모펀드 관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 교수에게 혐의 징역 4년과 벌금 5억원을 선고하고, 정 교수를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정 교수의 자녀 입시 관련 혐의 대부분과 사모펀드 관련 혐의 일부를 유죄로 인정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전두환 차남 전재용, 목사 된다.... “교도소서 찬송가 듣고 눈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