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동생 “채용비리 혐의 유죄”.... 징역 1년 법정구속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9/18 [16:17]

조국 동생 “채용비리 혐의 유죄”.... 징역 1년 법정구속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9/18 [16:17]

▲ 조국 동생 “채용비리 혐의 유죄”.... 징역 1년 법정구속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웅동중학교 교사 채용 비리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장관의 동생 조권(53) 씨가 1심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김미리 부장판사)18일 조씨의 업무방해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웅동학원 사무국장 역할을 맡았던 조씨는 20162017년 웅동중 사회 교사를 채용하면서 지원자 2명으로부터 총 18천만원을 받고 시험 문제와 답안지를 넘겨준 혐의(업무방해·배임수재)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조씨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며 "웅동학원 사무국장 지위를 기화로 교원 채용 업무를 방해했고 채용을 원하는 측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해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했다.

 

재판부는 조씨가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위장소송을 벌여 학교법인에 115510만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 등 나머지 혐의들에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당초 구속기소 됐다가 지난 5월 보석으로 풀려났던 조씨는 실형이 선고됨에 따라 법정에서 구속됐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안철수 “국민 돈 갈취한 쥐새끼 색출해야...라임·옵티머스 관련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