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장관, 설 앞두고 119안전센터·지구대 찾아 안전상황 점검

22일 대전시 동구서 민생현장 방문 실시. 아동복지시설, 마을공방 등 찾아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6:27]

진영 장관, 설 앞두고 119안전센터·지구대 찾아 안전상황 점검

22일 대전시 동구서 민생현장 방문 실시. 아동복지시설, 마을공방 등 찾아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1/22 [16:27]
    진영 장관, 설 앞두고 119안전센터·지구대 찾아 안전상황 점검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22일 설 연휴를 앞두고 대전광역시 원동 119안전센터와 대전역지구대를 찾아 연휴기간 소방·치안대책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특히 대전역 지구대에서는 행안부가 세계 최초로 구축해 올해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4세대통신망 기반 재난안전통신망을 가동하는 등 안전체계를 점검했다.

진 장관은 재난안전통신망을 활용해 112종합상황실, 대전역 인근 순찰차, 파출소 등 치안 현장과 직접 영상통화를 하며 운영 상황을 확인했다.

진 장관은 이에 앞서 중부권 최대 전통시장인 중앙시장을 찾아 명절 경기와 물가 동향 등도 점검했다.

진 장관은 이곳에서 행안부 마을공방 공모사업에 선정돼 45명의 일자리를 창출한 커피클레이 관계자와 환담을 갖고 이주 여성과 경력단절 여성, 미취업 청년을 위한 일자리 지원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밖에도 대전시 동구 가양로에 위치한 아동보육시설인 ‘평화의 마을’을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는 한편 이곳에서 보호 중인 40여명의 아동들을 격려했다.

진영 장관은 “국민이 편안하기 위해서는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하는 공직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소외된 이웃은 없는지, 안전대책이 필요한 곳은 없는지 주위를 잘 살펴 국민 모두가 행복한 명절이 될 수 있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총선 인물 포커스] 박성민 한국당 예비후보, 대구 동구갑 출마 선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