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총선 인물포커스] 윤창중 전 대변인, 4·15 총선 '대구 동구을' 무소속 출마...“배신의 정치 끝내겠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5:47]

[2020총선 인물포커스] 윤창중 전 대변인, 4·15 총선 '대구 동구을' 무소속 출마...“배신의 정치 끝내겠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1/22 [15:47]

 

▲ [2020총선 인물포커스] 윤창중 전 대변인, 4·15 총선 '대구 동구을' 무소속 출마...“배신의 정치 끝내겠다”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오는 4·15 총선에서 대구 동구을에 출마한다고 선언했다. 20, 윤 전 대변인은 출마 결심을 알리며 전날 자신의 대구 사무실에서 출마 선언 행사를 진행했다.

 

윤 전 대변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박근혜 대통령 제1호 인사로서 탄핵 진실을 밝히고 석방 운동을 위해 정치에 뛰어드는 것이 인간적이며 정치적 도리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서 "배신의 정치를 제 손으로 끝장내겠다. 탄핵에 앞장선 세력과 통합하는 것은 천인공노할 야합이며,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박근혜 정부 첫 청와대 대변인으로 발탁된 윤 전 대변인은 2013년 대통령 방미 일정을 수행하던 도중 인턴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현지에서 경질돼 귀국했다. 이번 총선에서 윤창중 전 대변인은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인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조국 동생 “채용비리 혐의 유죄”.... 징역 1년 법정구속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