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상재해 강한 6미터 높이의 새 온실 모델 개발

내재해 규격 승인 절차 없이 지을 수 있어 비용·시간 절약

강문형 기자 | 기사입력 2019/12/09 [10:39]

기상재해 강한 6미터 높이의 새 온실 모델 개발

내재해 규격 승인 절차 없이 지을 수 있어 비용·시간 절약

강문형 기자 | 입력 : 2019/12/09 [10:39]
    벤로형 비닐 온실- 양쪽 기둥 사이 2개의 지붕이 있음

[더뉴스코리아=강문형 기자] 농촌진흥청은 기상재해에 강해 농업인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벤로형 비닐 온실 모델’을 개발했다.

벤로형 온실은 유럽과 네덜란드를 중심으로 발전한 연동식 온실의 하나로 온실 1동에 지붕이 2개 이상이다.

처마 높이가 높고 지붕에 환기창이 많아 열 완충 능력이 뛰어나다. 파프리카나 토마토 등을 사계절 재배에 알맞다.

온난화로 벤로형 온실 설치를 원하는 농가가 늘고 있지만, 현재 고시된 내재해형 연동 비닐 온실은 대부분 온실 1동에 아치형 지붕 한 개, 높이는 5.4m 이하인 모델이다.

이에 농업인이 측고 6m 정도의 벤로형 온실을 지으려면 온실 구조계산서와 설계도, 시방서 등을 작성해 내재해 규격 승인을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번에 개발한 온실은 폭 8m, 측고가 6m다. 온실 1동에 지붕이 2개가 되도록 설계해 환기 효율을 높였다. 유리온실에서 사용되는 형태의 천창을 도입했다.

방풍벽이 있는지 없는지, 또 풍속이 낮은 지역을 고려해 풍속을 1초당 30m대, 40m대로 구분해 총 4종으로 만들었다.

일반적으로 온실이 높을수록 구조 안전에는 불리하게 작용하는데, 이 모델은 높이는 높이고 내재해 설계 기준도 맞췄다.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하우스 기둥, 서까래 등 부재규격과 설치 간격을 정하고 중방은 작물 무게와 설비 무게를 견디는 구조로 설계했다.

이 온실 모델은 내재해형 규격 등록 절차를 거쳐 내년 3월부터 농사로 누리집)에서 내려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충근 시설원예연구소장은 “이번 측고 6m의 연동 비닐 온실 개발로 농업인은 온실을 짓는 비용과 시간을 크게 절약할 수 있을 것이다”며 “고온기에도 작물을 생산할 수 있어 수량 증대 등 안정적인 농작물 생산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총선 인물포커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달서병 선거사무소 개소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