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일 잘하는 자치구 입증…시·구 협력사업 전분야 석권

용산구, 시·구 공동협력사업 3년 연속 전 분야 수상

김창구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08:35]

일 잘하는 자치구 입증…시·구 협력사업 전분야 석권

용산구, 시·구 공동협력사업 3년 연속 전 분야 수상

김창구 기자 | 입력 : 2019/12/03 [08:35]
    성장현 용산구청장

[더뉴스코리아=김창구 기자] 서울 용산구가 시·구 공동협력사업 3년 연속 전 분야 수상 위업을 달성했다.

시·구 공동협력사업은 시 주요 사업에 자치구 참여를 유도, 실적이 우수한 구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사업을 말한다.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평가 사업이 1개 늘어 총 12개 분야에 대한 실적 평가가 이뤄졌다. 사업명은 안전도시 만들기, 부모와 아이가 함께 행복한 서울 만들기, 희망 일자리 만들기, 환경에너지 정책, 걷는 도시 서울, 공유 활성화, 찾아가는 복지 서울, 행복한 문화시민도시 서울, 생활체육 활성화, 따뜻한 보금자리 만들기, 숲과 정원의 도시 서울, 건강 서울 등이다.

구는 이들 사업 전 분야 수상으로 인센티브 3억 3402만원을 확보했다.

구가 특히 역점을 기울인 분야는 안전이다. 재난대응 체계 강화, 안전점검 내실화, 재난안전 거버넌스 활성화 등 제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안전도시 만들기 7년 연속 수상 기록을 세웠다. 재난위험시설에 대한 민·관 합동점검, 어린이 놀이시설 지도점검, 시민안전교육도 주기적으로 이어왔다.

여성, 보육 정책는 5년 연속 수상이다. 실질적 성평등 구현, 보편적 돌봄체계 구축 두 분야에서 고르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성별영향평가 신규과제 발굴, 공무원 성인지 교육, 젠더 폭력 예방, 여성안심 무인택배함 운영, 보육교직원 아동학대예방 교육 등이 눈길을 끈다.

일자리 정책도 구가 많은 공을 들인 분야다. 일자리창출 및 사회적경제시장 활성화, 노동권익 향상 등 제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4년 연속 수상 영광을 얻었다. 특히 100억 규모 일자리 기금 조성, 일자리 박람회, 사회적경제기업 홍보 책자 발간, 시민·공무원 노동교육 등이 호평을 얻었다.

환경에너지 정책도 4년 연속 수상이다. 태양광 발전설비 등 신재생 에너지 보급, 녹색건축물 설계기준 적용, 원전하나 줄이기 및 건물 에너지 효율화 사업 홍보, 녹색제품 구매, 에너지 절약 협의체 워크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이행, 자동차 공회전 단속, 도로 물청소 등 다양한 사업을 벌였다.

보행환경 개선도 빼놓을 수 없다. 4년 연속 수상이다. 원효로 다목적 체육관 인근 보도 신설, 보광나들목 주변 보행환경 개선, 해방촌 테마가로 조성 2·3단계 공사, 녹사평대로 자전거도로 신설 등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구는 평가지표에 따른 총괄 계획 수립, 중간 보고회 등을 거치며 실적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왔다. 수상금은 전액 세입 조치한다. 내년도 사업 예산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 직원들이 합심해서 시·구 공동협력사업 전 분야를 석권했다”며 “그 혜택이 주민들에게 돌아갈 것”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