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산이 ‘수소생산 거점 도시’로 발돋움한다

부산시, ‘남·북·러 경협 수소 생산·운송 프로젝트’ 업무협약

이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08:15]

부산이 ‘수소생산 거점 도시’로 발돋움한다

부산시, ‘남·북·러 경협 수소 생산·운송 프로젝트’ 업무협약

이채원 기자 | 입력 : 2019/12/03 [08:15]
    부산시, 「남․북․러 경협 수소 생산․운송 프로젝트」 업무협약

[더뉴스코리아=이채원 기자] 부산시가 오는 4일 오후 3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수소산업 관련 연구기관 및 에너지 분야 선도 기업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기관 간 ‘남·북·러 경협 수소생산·운송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수소생산 도시 부산의 힘찬 출발을 알린다.

‘남북러 경협 갈탄활용 수소생산 프로젝트’는 부산시가 신북방정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서 북한과 러시아 등 신북방지역에 풍부하게 매장되어 있는 저렴한 원료를 활용해 현지에서 수소를 생산하고 액화한 뒤, 해상으로 부산까지 운송해 국내외에 수소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세계적으로 수소산업은 기술경쟁이 뜨겁고 국내 많은 지자체에서도 수소경제 비전을 경쟁적으로 발표하고 있지만, 대부분 수소차, 연료전지 등 ‘활용’ 부문에 집중하고 ‘생산·저장 부문’의 기술 및 인프라 구축에 대한 고민은 부족한 실정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동북아 최대 환적항만으로서 최적의 입지를 가진 부산이 수소 벙커링 사업 및 국내외 수소공급의 대동맥 역할을 하겠다는 비전을 공표한 것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북한 나선지역에 수소생산 플랜트를 구축하게 된다면, 북한 에너지 인프라 확립에도 기여해 장기적으로는 통일비용 부담 경감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어서 한반도 평화정착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협약식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부산대학교 전호환 총장, 한국생산기술원 이성일 원장, 팬스타그룹 김현겸 회장,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 고등기술연구원 김진균 원장, 북한자원연구소 최경수 소장, 부산산업과학혁신원 김병진 원장,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윤재호 소장 등 9명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한다.

석탄 가스화 및 수소 운송·저장 기술실증 전반은 부산대가 총괄하고 석탄 가스화 기반의 수소생산 기술 고도화와 실증사업은 이미 관련 기초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고등기술연구원 및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의 협력으로 추진하며 고순도 수소 정제와 후처리 공정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맡고 한국남부발전은 공정 중 배출되는 탄소를 포집하고 활용하는 등의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 협력 및 생산된 수소 활용 발전용 연료전지 실증을 추진한다.

핵심기술 개발과 실증을 토대로 한 산업화 추진 단계에서는 팬스타 그룹 주도로 지역기업들이 참여한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민간 주도로 남·북·러 경협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며 남북협력방안 자문은 북한자원연구소가 담당한다.

특별히 이번 행사에는 ‘한국 수소경제 추진 방향’, ‘북한석탄사업과 남북협력방안’ 등의 주제로 세미나 세션도 포함되어 있어 주요 정책 동향을 한자리에서 파악할 수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부산이 ‘수소생산 거점 도시’로 발돋움하고 정부의 신북방정책과 남북경제협력사업을 선도할 큰 기회”며 “부산이 한반도와 신북방지역의 연결 교량이 되어 경제지도를 확장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참여 기관들의 긴밀한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