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만원 칼럼] 간첩 임헌영이 만든 [백년전쟁]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3:18]

[지만원 칼럼] 간첩 임헌영이 만든 [백년전쟁]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2/02 [13:18]

간첩 임헌영이 만든 [백년전쟁]

 

 

▲ 지만원 박사     ©더뉴스코리아

역사 다큐 [백년전쟁] 이승만과 박정희를 허위사실로 모략한 반국가 문화공작의 전형이다. 이승만 박정희는 누가 뭐라 해도 세계가 인정하는 위인이다. 특히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세계 지도자들의 평가는 대단하다.

 

반면 백년전쟁 제작자 임헌영은 간첩이었고, 그 아버지는 붉은 보도연맹 사건으로 처형되었다. 대한민국에 앙심을 먹은 좀비급 인생인 것이다.

 

키신저: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이 동시에 이루어지기란 어렵다. 러시아가 동시에 하려다 붕괴되지 않았나. 박정희의 판단이 옳았다. 19-20세기에 무력으로 정권을 잡아 나라를 구한 혁명이 5개다. 일본의 명치유신, 터키의 게말파샤, 이집트의 나세르, 페루의 벨라스코, 한국의 박정희다. 이중 경제기적을 이룩한 혁명은 오직 5.16이다.

 

엘빈토플러(3의 물결): 민주화는 산업화가 끝나야 가능한 것이다, 자유는 그 나라 수준에 맞게 제한돼야 한다. 이를 놓고 독재라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다. 박정희 모델은 세계가 본받고 싶어 하는 모델이다.

 

폴케네디(강대국의 흥망): 박정희는 세계 최빈국의 나라를 불과 20년만에 세계적인 경제국가로 키웠다.

 

푸틴: 박대통령에 관한 책은 다 구해 달라. 그는 나의 모델이다.

 

아이젠하워: 박정희가 있었기에 한국은 공산주의 의 마지노선을 지켜낼 수 있었다.

 

리콴유: 박대통령이 눈앞의 이익만 좇았다면 현재의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이다. 말레지아의 마하티르 전 총리와 캄보디아 훈센총리도 박대통령 추종자로 유명하다.

 

등소평: 박정희는 나의 멘토다.

 

후진타오:나는 새마을 운동을 공부한 사람이다. 상당수의 중국인들이 박정희를 존경한다.

 

김정일:옛날에는 유신이다 해서 비판이 많았지만 새마을운동 덕에 경제가 성장한 건 사실 아니냐. 서울은 도쿄보다 더 훌륭한 도시로 조선의 세계적인 자랑거리다.

 

대부분 국민은 [백년전쟁]에 무관심

 

이승만 대통령은 당시 세계 정체의 리더들 중 학력이 가장 화려한 리더였고, 소련의 야욕에 맞서 조선에 무관심한 미국의 힘을 이용해 대한군국을 세웠다. 이 이상 위대할 수는 없다. 이런 이승만과 박정희를 인간 이하의 파렴치한 인격으로 비하하고 악마로 몰아가는 음해물이 바로 [백년전쟁]이다. [백년전쟁]2013.7. 이후 방통위에 의해 방영이 중단되었지만 이번 대법원에 들어 찬 빨갱이 대법관들이 1,2심의 판결을 뒤집고 얼마든지 방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내용 반박에서 그치지 말고 제작자에 대한 융단폭격 가해야

 

대부분의 국민들은 정치 마당 광화문 사태에 집중하느라 이 [백년전쟁] 사태에 대해 관심이 없고 이인호 선생과 류석춘 교수 등 극히 일부 인사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게 고작이다. 이 두 사람이 내고 있는 목소리는 [백년전쟁]의 내용은 모두가 가짜이고 모략이고 대한민국을 허물기 위한 것이데 어찌 대법원이 이럴 수 있느냐, 이것을 자주 방송하라 하는 것은 국민에게 유해물질을 먹으라고 선동하는 꼴이다, 이런 요지의 항의다. 그러나 이는 방어다. 방어에도 전략이 있다. 가장 효과적인 방어는 공격이다. 이 적화공작용 다큐를 만든 임헌영의 정체를 알리는 것이 공격의 핵이다.

 

임헌영(임준열)은 간첩, 부친 임우빈은 보도연맹 빨갱이로 처형

 

임헌영은 부자가 빨갱이다. 애비 임우빈은 보도연맹에 관련해 처형당하고 그 자신은 대한민국에서 기생한 최대규모의 간첩단 사건 남민전의 중심 인물로 1심에서 징역 15, 2-3심에서 5년형을 선고받았다. 대한민국과 이승만과 박정희에 대한 가문적 증오심이 [백년전쟁]의 모략물에 표현돼 있다. 이 자체로 [백년전쟁]은 객관성이 없는 한풀이 수단인 것이다. 우리는 이것을 부각시켜 널리 알려야 한다.

 

2019.11.2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외부 필자의 기고는 <더뉴스코리아>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칼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