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추천여행지] 아세안 10개국의 유명 맛집이 부산에 옵니다

13일간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한·아세안 11개국 푸드 스트리트 개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29 [09:03]

[추천여행지] 아세안 10개국의 유명 맛집이 부산에 옵니다

13일간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한·아세안 11개국 푸드 스트리트 개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0/29 [09:03]
    부산광역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부산시는 오는 11월 15일부터 27일까지 총 13일간 전포동 놀이마루 일원에서 한·아세안 11개국 현지 유명 맛집 셰프를 초청해 직접 요리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부산개최를 맞아 국내에서도 대중적인 인기를 더해가는 아세안 국가들의 이색적인 음식을 현지가 아닌 부산에서 소개함으로써 음식을 통해 우리 국민과 아세안 국가의 상호 이해와 공감도를 높이고 주한 아세안 거주자들에게는 자국 문화를 누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는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팝업 스토어로 구성되며, 아세안의 유명 맛집 셰프를 초청하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한 사전 조사 후 직접 현지 섭외를 통해 캄보디아, 미얀마,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브루나이, 태국 7개국에 대한 1차 라인업을 확정하고, 나머지 3개국은 마무리단계를 거쳐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관’은 청년 푸드 트럭을 조성해 한국과 아세안의 만남을 주제로 한국 대표음식에 아세안의 맛을 더한 한식메뉴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외교부 후원으로 아세안 커피를 블랜딩한 ‘스페셜 커피’도 16일 무료로 제공된다.

황교익·박상현 맛 칼럼니스트, 박준우 셰프, 장민연 작가가 참여하는 자문위원회를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 및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계획하고 있다.

푸드 스트리트 메뉴는 인터파크, 썸뱅크를 통해 사전 판매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신남방정책의 랜드마크적 외교행사인 정상회의 부산 개최의 성공 기원을 시민과 함께 나누고, 아세안 국가와 소통하고 공감하는 소중한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11월 25일과 26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며, 27일에는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열린다.

추천여행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 총선 인물포커스] 대구 수성의 자유여전사 정순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