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산시, 휴스턴한인회 대표단‘초청 관광’

울산 - 휴스턴 자매우호도시 추진 일환

서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0/18 [08:07]

울산시, 휴스턴한인회 대표단‘초청 관광’

울산 - 휴스턴 자매우호도시 추진 일환

서재영 기자 | 입력 : 2019/10/18 [08:07]
    울산광역시

[더뉴스코리아=서재영 기자] 울산시는 오는 19일과 20일, 양일간 휴스턴한인회 대표단이 울산 주요 관광지를 답사하는 ‘초청 관광’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초청 관광은, 울산시가 추진 중인 울산과 휴스턴시 간 자매우호도시 추진 일환으로 기획됐다.

앞서 10월 5일 휴스턴 한인축제 시 울산시와 시문화예술단이 공연 및 울산홍보관을 운영하여 휴스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방한하는 휴스턴한인회 대표단은, 휴스턴한인회장과 전임 휴스턴 한인회장단 등 15명 정도로 구성돼 있다.

이번 일정은 10월 19일 울산역에 도착하여 간절곶을 시작으로 옹기마을과 태화강 국가정원 및 십리대숲 은하수길을 답사하고, 10월 20일 고래 특구, 대왕암공원, 중구 원도심 방문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휴스턴한인회 대표단 초청 관광 실시로, 울산과 휴스턴시 간 자매우호도시 추진뿐만 아니라 휴스턴 교포들에게 생태, 문화, 역사, 관광도시로 거듭난 울산 홍보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