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진주시, 진주경찰서 치매극복 선도기관 지정 및 현판식 개최

치매 실종 예방 배회감지기 보급 활성화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14 [10:59]

진주시, 진주경찰서 치매극복 선도기관 지정 및 현판식 개최

치매 실종 예방 배회감지기 보급 활성화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0/14 [10:59]
    진주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진주시는 14일 진주경찰서에서 치매 친화적인 사회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치매 극복 선도기관으로 지정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시는 앞서 지난달 진주경찰서와 지역 내 치매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 하였으며 두 기관은 협약에 따라 10월 14일부터 실종 위험 치매 환자에게 배회감지기를 무상 대여 하고 보급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배회감지기는 위성위치확인시스템 기능이 내장돼 스마트폰 앱을 통해 대상자의 실시간 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일정 구간을 이탈한 경우 보호자에게 알림문자를 자동 전송하는 기능 등으로 실종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진주경찰서와 실종 치매 환자 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협력시스템이 구축 되어 배회 및 실종 우려 어르신의 빠른 발견과 복귀를 지원해 보호자의 심리적 경제적 부담 해소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진주시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