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4차 산업혁명 시대, 부산 서비스산업의 발전방향 제시한다

부산시, ‘4차 산업혁명과 신서비스 산업 세미나’ 개최

이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10/14 [07:53]

4차 산업혁명 시대, 부산 서비스산업의 발전방향 제시한다

부산시, ‘4차 산업혁명과 신서비스 산업 세미나’ 개최

이채원 기자 | 입력 : 2019/10/14 [07:53]
    포스터

[더뉴스코리아=이채원 기자]   부산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서비스산업의 발전을 위하여 오는 15일 오후 3시 해운대 센텀호텔 4층 드블랑홀에서 ‘4차 산업혁명과 신서비스산업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은 전체산업 중 서비스 사업체 수가 86%를 차지하고 고용 비중이 77%, 부가가치 비중이 70.8% 차지하는 서비스산업 도시지만, 저부가 업종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신서비스와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필요가 제기되어 이번 세미나를 마련하게 됐다.

  이번 세미나는 4차산업에 정통한 명사를 초청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 정보통신기술의 활용·융합을 통한 신서비스 및 비즈니스 기회 창출에 관한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강연은 성균관대학교 최재붕 교수가 ‘스마트폰이 낳은 신인류 포노사피엔스’ 디지털비즈니스전략가 김지현 정보기술 칼럼니스트가 ‘전통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션과 신사업 기회’를 발표하고, 이어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서비스산업의 발전 방향을 선도적으로 마련하기 위한 장”이라면서, “부산 소재 서비스 분야 중소·중견기업과 관련 분야 관계자들의 많은 참여와 협조를 바라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의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