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국 '자택 압수 수색 검사와 통화'.... 檢, 수사 착수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03 [12:26]

조국 '자택 압수 수색 검사와 통화'.... 檢, 수사 착수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0/03 [12:26]

 

▲ 조국 '자택 압수 수색 검사와 통화'.... 檢, 수사 착수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조국 법무장관이 자택 압수 수색 당시 검사와 통화한 것을 자유한국당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김현아·이은권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이 수사 검사에게 "압수 수색을 신속하게 해달라"고 한 것은 장관의 권한을 남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조 장관이 직권남용과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형사1(부장 성상헌)에 배당되어 수사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조 장관은 지난달 23일 검찰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 압수 수색 당시 "배우자의 건강이 염려되는 상태여서 배우자의 건강 상태가 안 좋으니 놀라지 않게 압수 수색을 진행해 달라고 남편으로서 말한 것이 전부"라고 해명했다.

 

▲ 조국 '자택 압수 수색 검사와 통화'.... 檢, 수사 착수     ©더뉴스코리아

 

 

검찰은 조 장관의 아내 정경심(57)씨가 일방적으로 수사 검사에게 전화기를 건넸고 이 과정에서 조 장관은 "장관입니다"라고 말했으며, "신속하게 압수 수색을 진행해 달라"는 취지의 말을 여러 차례 했다고 밝히고 있다.

 

검찰청법은 법무장관으로 하여금 구체적 사건에 대해 검찰총장만을 지휘·감독하도록 돼 있다. 직권남용이 성립하지 않더라도 부정 청탁이라고 볼 수 있어 김영란법 위반에 해당한다는 것이 한국당의 주장이다.

 

▲ 조국 '자택 압수 수색 검사와 통화'.... 檢, 수사 착수     ©더뉴스코리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