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문수 전 지사, "문재인 총살감...김무성 ,박근혜 저주, 받을것"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8/21 [13:54]

김문수 전 지사, "문재인 총살감...김무성 ,박근혜 저주, 받을것"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8/21 [13:54]

 

▲ 김문수 전 지사, "문재인 총살감...김무성 ,박근혜 저주, 받을것"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김문수 전 지사는 20일 이날 김무성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대표 주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주제 발표자로 참석해 "문재인 이분은 당장 총살감"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자식이 있는가 뭐가 있는가. 무슨 뇌물을 받는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다스 같은 것을 갖고 구속하는가. 그렇게 따지면 문재인 이분은 당장 총살감"이라고 했으며, 김무성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사는 "학생운동 하며 감옥도 갔다 고 좌익 중에서 서열이 꽤 높은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이름을 나열한 뒤 "이 사람들은 완전히 빨갱이다. 이 사람들과 감옥도 같이 살고 다 안다"고 말했다.

 

▲ 김문수 전 지사, "문재인 총살감...김무성 ,박근혜 저주, 받을것"     © 더뉴스코리아

 

이어 "청와대에 뻘건 사람이 앉아서 온 나라를 망치고 있는데 지금 어떻게 돌아가는지를 국회에 앉아서는 모른다. 한국당이 이것을 모르고 어떻게 자유를 이야기하나. 이것을 모르고 어떻게 통합을 이야기하나"라며 "나라의 근본이 무너지고 나라가 김정은에게 장악돼 있는데 그걸 모르고 어떻게 국회의원을 하고 있는가"라고 했다.

김 전 지사는 "보수가 분열돼 있는데, 저들은 아주 간교하다. 보수 분열을 가속하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할 것이라 본다. 좌익은 수단과 방법은 안 가린다. 종자가 다르다는 것"이라며 "열심히 투쟁하지 않는 사람들은 배지를 다 쓰레기통에 집어넣어야 한다. 문재인 정부와 얼마나 싸우느냐가 애국을 하느냐 안 하느냐로 가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황교안 대표가 '심사일언' 발언을 한 데 대해서는 "의원들도 알면서 말을 안 한다. 막말 좀 던지기도 하고 적을 만나면 불같이 싸워야 하는데 무슨 앉아서 말조심 하라고 하는가?"라고 황 대표와 중진 의원들을 싸잡아 비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