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정희 시의원, 민주당 관악을 지역위원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대회 참석

일본 정부 수출 규제 조치 철회 및 강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정당한 배상과 사과 촉구

김창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13:52]

유정희 시의원, 민주당 관악을 지역위원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대회 참석

일본 정부 수출 규제 조치 철회 및 강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정당한 배상과 사과 촉구

김창구 기자 | 입력 : 2019/08/12 [13:52]
    유정희 시의원, 민주당 관악을 지역위원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대회 참석

[더뉴스코리아=김창구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유정희 시의원은 지난 8일 목요일 오전 신림역 2번 출구에서 열린 민주당 관악을 지역위원회가 주최한 일본 경제보복 규탄대회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유정희 시의원을 비롯하여 정태호 전 청와대 일자리 수석과 임만균 시의원, 더불어 민주당 관악을·갑 지역위원회 당직자와 일반시민 100여명이 참여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 철회와 강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정당한 배상과 사과를 촉구했다.

​ 유정희 의원은 “일본 아베정권이 또다시 국제질서와 경제 질서를 무너뜨렸다”다며 “일본의 잘못된 역사 인식과 수출 규제로 시작된 한일 경제 전쟁이 단기간 한국경제에 어려움을 줄 수 있지만, 오히려 한국경제의 자립과, 기술의 비약적 발전을 도모 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유정희 의원은 “무더운 날씨에도 뜻을 모아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를 꾸짖어주신 지역 주민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며 “한일관계가 정상적으로 회복될 때까지 일본을 방문하지도, 일본산 제품을 사지도 않는 노 재팬 운동에 동참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