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우 박일 별세 “수면 중 자연사”....갑작스러운 비보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8/03 [12:55]

성우 박일 별세 “수면 중 자연사”....갑작스러운 비보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8/03 [12:55]

 

▲ 성우 박일 별세 “수면 중 자연사”....갑작스러운 비보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성우 박일(본명 조복형)을 향해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고인은 평소 지병은 없었으며, 수면 중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난 것으로 보고 있다. 고인의 별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추모 글을 올리며 애도하고 있다.

 

성우 박일 측 관계자는 31MBN스타에 박일이 지난 밤 주무시다가 조용히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평소 지병이 없던 고인은 수면 중 자연사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향년 69. 그의 목소리는 영원히 우리 곁에 남았다.

 

박일은 1967TBC 3기 공채 성우로 데뷔한 뒤 1970년부터 MBC 성우극회 소속 4기로 활동을 이어나갔다. 생전 박일은 외화 더빙에 있어 타의 추종을 불허했던 성우로, 유명 외화에서 클린트 이스트우드, 말론 브란도, 알랭 드롱 등 명배우들의 목소리 연기를 맡아왔다.

 

국내 영화팬들에게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토이스토리시리즈의 버즈 목소리, 미국드라마 ‘CSI’ 시리즈 속 길 그리섬 반장 목소리로 친숙하다. 박일은 지난달 20일 개봉한 영화 토이스토리4’ 더빙에도 참여할 정도로 최근까지도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박일의 빈소는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일 오전 815분이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총선 인물포커스] 윤창중 전 대변인, 4·15 총선 '대구 동구을' 무소속 출마...“배신의 정치 끝내겠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