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차명진, 현충일 `김원봉 언급`한 文 대통령…한국당은 '문재인은 빨갱이' 외쳐야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13:57]

차명진, 현충일 `김원봉 언급`한 文 대통령…한국당은 '문재인은 빨갱이' 외쳐야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6/07 [13:57]

▲ 차명진, 현충일 `김원봉 언급`한 文 대통령…한국당은 '문재인은 빨갱이' 외쳐야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현충일인 6일 문재인 대통령의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거론하며 "문재인은 빨갱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그런 놈을국군 창설자라고? 이보다 반국가적 반헌법적 망언이 어디 있는가. 그것도 현충일 추모사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란 자가!"라고 주장했다.

 

'세월호 막말로'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차 전 의원이 문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은 빨갱이'라고 주장해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차 전 의원은 지난 6일 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좌우이념을 극복한 애국정신을 강조하면서 약산 김원봉(18981958)을 언급하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주장했다.

 

차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 글에 처음 올린 글에서 '탄핵 대상'이라고만 썼다가 8차례의 수정을 거쳐 '문재인은 빨갱이'까지 추가했다. 차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김원봉이가 국군 창설 뿌리다"라고 말했다는 식으로 글을 적고는 "김원봉이 누구인가? 김일성 정권 권력 서열 3, 6·25 남침 최선봉에 선 그 놈"이라고 비난했다.

 

▲ 김원봉이가 누구인가? (사진.앞줄 첫째 김일성 셋째 김원봉)(1948년 월북해 북 국가검열상, 노동상 등을 거쳐 1952년에는 6·25전쟁에서 공훈을 세웠다며 김일성으로부터 훈장을 받아 그간 국가보훈처의 국가유공자 선정에서 제외) 그는 김일성의 충복이다.     © 더뉴스코리아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광복군에) 편입되어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역량을 집결했다. 통합된 광복군 대원들의 불굴 항쟁 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 동맹의 토대가 되었다"고 말했다.

 

차명진 전 의원은 "내가 더이상 이 나라에서 살아야 하나? 한국당 뭐하냐"라고 물으며 "이게 탄핵 대상이 아니고 뭐냐"고 했다. 그러면서 "우선 입 달린 의원 한 명이라도 `문재인은 빨갱이!`이렇게 외쳐야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