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자원평가시스템, 세계기상기구 인정받고 전 세계 공개

세계 각국의 수자원 평가를 위해 국내 기술로 개발한 동적수자원평가시스템, 세계기상기구를 통해 전 세계에 무료 배포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13:57]

수자원평가시스템, 세계기상기구 인정받고 전 세계 공개

세계 각국의 수자원 평가를 위해 국내 기술로 개발한 동적수자원평가시스템, 세계기상기구를 통해 전 세계에 무료 배포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5/10 [13:57]
    국문 초청장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환경부는 디와트의 전 세계 무료 공개를 기념하는 '2019 환경부-세계기상기구 동적수자원평가 국제회의'를 10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개최한다.

디와트는 국가나 어떤 지역에서 현재 물이 얼마나 있는지, 앞으로 이용할 수 있는 물의 양이 얼마나 되는지를 파악해 효율적으로 수자원을 관리할 수 있도록 계산해 주는 시스템이다.

또한, 장기적인 수자원 계획과 평가에도 이용할 수 있으며 댐, 저수지, 하천수, 지하수 등 다양한 수원에 대한 정보를 파악해 실시간으로 물을 관리하는데도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디와트를 이용하면 현재 한강유역 전체에 이용가능한 수자원량을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또한, 장기적인 기상자료를 활용해 장래 가뭄 등 물 부족을 미리 예측할 수 있다.

특히, 저개발 국가의 경우 디와트를 이용하면 간단한 조작만으로 자국의 수자원 양을 파악할 수 있어 빠른 시간 내에 수자원 관련 정책 및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디와트는 지난 2010년 11월 세계기상기구에서 우리나라에 개발을 요청했고, 한강홍수통제소에서 2012년 4월부터 관련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한강홍수통제소는 지난해 11월 디와트를 개발한 후 6개국을 대상으로 이를 활용하고 세계기상기구와 검증했다.

한편, 디와트 공개 기념 국제회의에는 환경부 박천규 차관과 요하네스 쿨만 세계기상기구 기후?물 수문 국장을 비롯해 해외 전문가와 국내 수자원 업계 및 학계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행사에서는 디와트 개발에 기여한 폴 필론 세계기상기구 과장과 김승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박사 등 유공자 2명에 대해 환경부 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아울러, 우간다, 부탄, 러시아, 아르헨티나, 자메이카, 뉴질랜드 등 해외 6개국 전문가가 디와트를 시범적으로 적용했던 경험을 소개한다.

또한, 이 자리에서는 디와트의 적용 지역을 확대하고 디와트의 기능을 확대 및 개선하는 방안 등도 논의될 예정이다.

이 밖에 세계 각국에서 디와트를 쉽게 운영해볼 수 있도록 제작한 교육 동영상도 선보인다.

박재현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장은 "디와트의 세계기상기구 웹사이트 등재는 국내 물관리 기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 우리 기업이 해외 수자원 시장에 진출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