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특산품] 담양 딸기 신품종 ‘메리퀸’, ‘죽향’ 품종 설명회 개최

딸기 전문가 고품질 딸기로 인식, 우량묘 조기 보급 체계 구축 필요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1/29 [13:49]

[지역특산품] 담양 딸기 신품종 ‘메리퀸’, ‘죽향’ 품종 설명회 개최

딸기 전문가 고품질 딸기로 인식, 우량묘 조기 보급 체계 구축 필요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1/29 [13:49]
    담양 딸기 신품종 ‘메리퀸’, ‘죽향’ 품종 설명회 개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담양군은 최근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담양군에서 자체개발한 딸기 신품종 ‘메리퀸’, ‘죽향’ 품종 조기 확대 보급을 위한 품종 설명회를 개최했다.

담양군이 육성한 ‘메리퀸’과 ‘죽향’ 딸기는 고당도·고경도 품종으로 소비자는 물론 유통시장에서도 인기가 좋고, 수출 품종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농촌진흥청 및 지방농촌진흥기관 딸기 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시식평가에서는 ‘메리퀸’과 ‘죽향’ 딸기 모두 단맛과 신맛이 적절하게 어우러지고 단단해 맛과 식감이 좋다는 호평이 주를 이뤘다.

그러나 시장경쟁력 확보를 위해 우량 모주 조기 공급 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딸기 육성자인 담양군농업기술센터 이철규 박사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외국에 딸기 모종에 대한 로열티를 지불했었는데, 담양 딸기의 개발 이후 로열티에 대한 부담이 없어져 농가 소득에 보탬이 되고 있다”며 “좋은 품종 육성뿐만 아니라 조기보급 및 재배 현장기술 지원 등으로 농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국내에서 육성된 딸기들이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농업인들이 재배하기 쉽게 개발돼 확대 보급된다면 국내시장뿐만 아니라 해외시장도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담양에서 ‘메리퀸’과 ‘죽향’ 딸기를 재배하고 있는 김혁중 농업인은 “죽향과 메리퀸이 다른 품종에 비해 여러 가지 면에서 강점이 있고 소비자의 호응도 굉장히 좋아서 내년부터는 재배 면적을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담양군은 올해 ‘메리퀸’, ‘죽향’ 딸기 명품화 재배단지 조성을 통해 고품질 안정생산 기반을 구축해 담양 딸기 농가 소득 증대에 더욱 기여할 전망이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