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특산품] 제8회 대한민국 곶감축제에 많이 놀러오세요

상주시 외남면, 고속도로휴게소 등에서 축제 홍보활동 펼쳐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8/12/11 [09:17]

[지역특산품] 제8회 대한민국 곶감축제에 많이 놀러오세요

상주시 외남면, 고속도로휴게소 등에서 축제 홍보활동 펼쳐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8/12/11 [09:17]
    상주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북 상주시 외남면은 올해로 8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곶감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축제추진위원과 면 직원, 무용단 등 30여명으로 홍보단을 꾸려 지난 10일 자매결연기관, 주요 고속도로휴게소 등지에서 홍보활동을 펼쳤다.

홍보단은 외남면의 자매결연기관인 성남도시개발공사를 친선 방문해 곶감축제 홍보와 방문 권유를 하는 것을 시작으로, 주요 고속도로휴게소 등 유동 인구가 많은 다중집합시설을 집중 공략했다. 우선 상주곶감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곶감송이 힘차게 울려 퍼져 행인들의 귀를 사로잡고, 관내 초중등학생들로 구성된 무용단이 귀여운 호랑이 의상을 입고 플래시몹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맛있는 곶감 시식으로 입맛을 사로잡는 것으로 오감을 총동원하는 "4D홍보마케팅"의 대미를 장식했다.

조선왕조실록이 인증하는 750년 하늘아래 첫 감나무의 고장 상주시 외남면은 전국 최초로 곶감특구로 지정된 명실상부한 곶감의 본향이다. 매년 겨울 외남면에서 개최되는 “대한민국 곶감축제”는 올해는 “깎고 달고 말리고 먹고ing"이라는 부제로 12월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외남면 소은리에 위치한 상주곶감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특히, 금년에는 대표 컨텐츠인 “상주곶감 임금님진상 재현행사‘를 필두로, ’곶감요리 마스터쉐프경연‘, ’곶감 코스프레‘ 등 새로운 콘텐츠를 야심차게 준비했다. 또한 실내공연장에서는 창작뮤지컬인 “호랑이보다 더 무서운 곶감”과 “곶감 인형극”이 매일 상연되며, 에어바운스 놀이터, 각종 어린이 체험부스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준비되어 있다. 또한 곶감축제답게 세계최고품질의 곶감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국내 최고의 직거래장터가 개설되며, 곶감떡, 웰빙 로컬푸드 등 다양한 먹거리가 준비된 먹거리장터가 관람객들의 입맛을 자극할 계획이다.

이날 곶감을 시식한 한 시민은, “사실 곶감을 맛볼 기회가 많지 않은데 오랜만에 먹어보니 너무 맛있었다”며, “오늘 어린이들 플래시몹이 너무 귀여웠는데 축제장에 가서 다시 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동혁 외남면장은, “오늘 행사가 곶감축제의 성공적인 개최에 작은 보탬이나마 되었기를 바란다”며, “이번 겨울에도 곶감도, 축제도 정성스레 만들어 선보이니 많은 분들이 오셔서 즐겨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역특산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